수은, 무서류로 수출채권 매입 지원

디지털 공급망금융 통해 실물거래 확인 후 운전자금 지원

TIN뉴스 | 기사입력 2021/07/20 [11:37]

비대면 업무처리 가능…효율성과 거래투명성 재고

 

 

한국수출입은행(이하 ‘수은’)이 국내 중소·중견기업의 수출자금 회수기간 단축을 위해 무서류방식의 ‘디지털 공급망금융’으로 수출채권 매입에 나선다.

 

디지털 공급망금융은 공급자(수출자), 구매자(수입자), 금융기관간 글로벌 공급망 연계시스템을 통해 서류 없이 수출채권을 매입하는 금융상품이다. 은행이 거래당사자와 운송회사가 이용하는 디지털 플랫폼에 접속해 고객의 서류제출 없이도 실물거래를 신속히 확인한 후 운전자금을 지원하는 것이다.

 

수은은 7월 19일 국내 기업이 미국 갭(Gap, Inc.)과 의류 수출거래에서 발생하는 수출채권을 도이치방크(이하 ‘DB’)에 매각하면 수은이 이를 재인수하는 방식으로 회전한도 3,000만 달러 규모의 디지털 공급망금융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수은은 DB가 수출채권 매입 시 한국 기업에게 할인율을 인하하도록 하고, DB는 해당 수출채권을 수은에 매각하여 채권회수 위험을 조기에 해소하게 된다.

수은이 이와 같은 방식으로 수출채권을 매입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수은은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면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국내 중소·중견기업에게 수출채권 매입을 통해 추가 유동성을 공급하고 할인료 절감의 혜택을 줄 방침이다.

 

수은 관계자는 “디지털 공급망금융은 우리 수출기업과 수입기업, 금융기관의 상생협력모델로, 우리 기업의 경쟁력을 강화시킬 것이다”면서 “기업의 실물서류 제출 없이 공급망 플랫폼에서 증빙을 실시간으로 확인하는 만큼 신속한 비대면 업무처리가 가능해 효율성과 거래투명성이 크게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김상현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삼성물산 ‘구호’, 골프웨어 첫 선
1/5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