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레, 영타겟 ‘트레킹화’ 라인업 확대

다이노시리즈 인기와 매출신장 힘입어 전문성 강화
2021년 대비 33% 매출 증가 및 올해 46% 신장률 기록

TIN뉴스 | 기사입력 2022/11/21 [13:02]

 

아웃도어 브랜드 ㈜밀레(대표 한철호)가 주력 신발 라인인 ‘다이노시리즈(Dino series)’ 인기와 매출 신장에 힘입어, 자사 트레킹화의 전문성을 더 견고히 하는 것과 동시에 영타겟 공략을 위한 라인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지난해 밀레의 '다이노시리즈(Dino series)'는 한국 소비자보호원 우수 판정을 받으며, 등산화로서 필수로 갖춰야 할 우수한 접지력과 안정성은 물론 충격 흡수, 추진력, 방수성, 착화감 등 제품력을 일찍이 증명했다. 또한 작년 기준 전년대비 33%의 매출 증가율을 보였고, 올해 역시 전년대비 46%의 신장률을 기록하며 호조를 이어가고 있다.

 

베스트셀러 모델인 ‘엘라스모(Elasmo)’는 스타일리시한 디자인과 다양한 컬러감으로 일상과 아웃도어를 넘나들며 다양한 스타일을 연출하기에 좋고, 출시 이후 다양한 컬러와 MID 버전을 추가 출시할 정도로 고객들의 지속적인 호응을 받고 있다. 특히 등산, 트레킹 등 아웃도어 활동이 급증한 젊은 층으로부터 반응이 좋아, 디자인 및 기능성 업그레이드를 통해 성장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밀레는 베스트셀러 모델 외에도 피팅솔루션 전문 기업 보아 테크놀로지(BOA Technology Inc., 이상 보아)와 협업한 등산화 ‘부탄 GR BOA 2’를 출시, 내구성과 미세조정력을 강화하고 사용자 맞춤형 조절이 가능한 최상위 모델을 선보였다. 또 가벼운 트레킹 외에 다양한 지형에서도 보다 안전한 산행을 즐길 수 있는 전문가형 라인업을 통해 아웃도어 전문 브랜드로서의 이미지를 확고히 하고 있다.

 

밀레 관계자는 “합리적인 가격대의 가벼운 산행용 신발을 원하거나 고프코어룩을 즐기는 젊은 고객들을 타겟으로 한 트레킹화의 구성 확대와 여성전용 상품 투입 강화, 그리고 신규 다이노시리즈 출시로 밀레의 시그니쳐 라인을 자리매김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하며, 등산용 신발의 기능성을 강조한 전문 미드형 중등산화의 구성 또한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장유리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MCM-오버더피치, 리미티드 에디션 론칭
1/6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