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F, 전자상거래 플랫폼 ‘쇼피’와 MOU

몽골 MZ세대 공략 상품 기획, 마케팅 등 포괄적 업무 협력

TIN뉴스 | 기사입력 2021/10/13 [16:12]

▲ (왼쪽부터) LF 안용섭 해외사업팀장과 쇼피 CEO 샨다스 두친타브가 헤지스 몽골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LF(대표 오규식)의 트래디셔널 캐주얼 브랜드 ‘헤지스’는 몽골 온라인 시장 공략을 위해 몽골 최대 전자상거래 플랫폼 ‘쇼피(Shoppy)’와 소비자에 최적화된 쇼핑 편의성과 혜택 강화를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10월 13일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헤지스와 쇼피는 최근 몽골의 경제 성장을 이끌며 핵심 소비층으로 부상하고 있는 몽골 MZ세대(밀레니얼+Z세대)를 겨냥해 상품기획, 마케팅 등 다양한 분야에서 포괄적인 업무 협력을 추진한다.

 

몽골 온라인 쇼핑 트렌드를 선도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쇼피는 18~40세의 젊고 구매력이 높은 고객층을 기반으로 2017년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2020년 기준 패션 의류와 액세서리, 뷰티, 리빙, 식품 등 다양한 제품 카테고리에 걸쳐 1000여개에 달하는 브랜드가 입점해있다.

 

제품 판매뿐만 아니라 오프라인 매장들과도 적극적으로 제휴하며 사업영역을 확장해 올해 입점사 수는 90%가량 증가하고 거래 규모는 전년 대비 100%가량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헤지스는 2007년 중국을 시작으로 대만, 태국, 베트남, 싱가포르 등에 잇따라 진출하며, 아시아 시장에서의 입지를 다져왔다. 이번에 쇼피를 통해 진출하는 몽골시장은 인구 자체는 330만명으로 규모가 크진 않으나 인구 전체의 64%가 35세 이하 젊은 층으로 구성돼 높은 성장 잠재력을 지닌 시장이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에 따르면 몽골의 경제성장률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가 전 세계를 강타했던 2020년을 제외하고는 2017년부터 꾸준히 5~6%대를 유지해왔다. 또한 최근 인터넷 사용과 스마트폰 보급률이 빠르게 증가하며 전자상거래 비중도 급증하고 있다.

 

헤지스는 쇼피가 PC와 모바일 환경 모두에서 소비자와 소통하며 축적한 방대한 데이터와 노하우를 기반으로 고객 접점을 넓혀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아시아 시장에서의 성공 노하우를 더해 현지 패션 트렌드를 주도하며 최근 가속화하고 있는 글로벌 영토 확장 속도를 한층 끌어올린다는 방침이다.

 

김상균 LF 패션사업총괄 대표이사 부사장은 “몽골 이커머스 노하우와 인사이트를 보유한 쇼피와의 긴밀한 협력으로 젊고 매력적인 몽골 시장에 헤지스만의 감성과 스타일을 보다 효과적으로 소개할 수 있을 것”이라며 “보다 많은 해외 고객들과 만날 기회를 지속적으로 모색하며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하는 글로벌 브랜드로서 헤지스의 입지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유리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왁, ‘몬스터즈’와 두 번째 협업
1/5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