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장근로 한도 위반 기준 행정해석 변경

1주 총 근로시간 40시간 초과하는 연장근로시간을 기준으로 판단
단 1주 40시간 및 1일 8시간 초과 연장근로에 대한 통상임금 지급기준은 유지

TIN뉴스 | 기사입력 2024/01/22 [15:17]

 

고용노동부는 지난해 12월 7일 대법원의 연장근로 한도 위반에 대한 판결에 따라 기존 행정해석을 변경한다. 고용노동부는 대법원 판결 이후 현장 노사, 전문가 등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으며, 법의 최종 판단 및 해석 권한을 갖는 대법원 판결을 존중해 행정해석을 변경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변경 전에는 1주 총 근로시간이 52시간 이내이더라도 1일 법정근로시간 8시간을 초과한 시간은 연장근로이며, 이 연장근로가 1주 12시간을 초과하면 법 위반에 해당했다. 그러나 대법원 판결에 따라 1주 총 근로시간 중 1주 법정근로시간 40시간을 초과하는 시간이 연장근로이며, 이 연장근로가 1주 12시간을 초과하면 법 위반에 해당하는 것으로 행정 해석을 변경했다.

 

단 연장근로수당 지급기준은 기존 해석이 그대로 유지된다.

즉 1주 40시간, 1일 8시간을 초과하는 연장근로에 대해 통상 임금의 50% 이상을 가산해야 한다.

이번 해석 변경은 현재 조사 또는 감독 중인 사건에 곧바로 적용된다. 

 

이번 판결로 현행 근로시간 제도의 경직성을 보완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지만 건강권 우려도 있는 만큼 고용노동부는 현장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 한다는 계획이다.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은 “이번 판결을 계기로 노사 모두 근로시간 법제의 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노사정 사회적 대화를 통해 근로자 건강권을 보호하면서 근로시간의 유연성을 높이는 방향의 제도개선이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성준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지센, 설인아와 ‘24 SS컬렉션’ 런칭
1/4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