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디지털 제품 여권 시행 ‘초읽기’

스웨덴·중국, 섬유산업 관련 대응 움직임 눈여겨봐야
우리 기업과 정부·유관기관 협력 대응책 마련 및
EU DDP 호환성 중요…국가 간 협력에 적극 나서야

TIN뉴스 | 기사입력 2024/01/17 [10:22]

 

EU가 주도하는 디지털 제품 여권 제도(Digital Product Passport·이하 ‘DDP’)가 임박했다. 특히 섬유산업의 경우 스웨덴과 중국의 적극적이고 신속한 대응 움직임을 주목해야 한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의 ‘EU 디지털 제품 여권 추진 현황 및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EU는 순환 경제 구축과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2022년 에코디자인 규제안을 발표하고, “EU 내에 유통되는 모든 물리적 제품에 대해 ‘디지털 제품 여권(Digital Product Passport·이하 ‘DPP’)’를 도입하겠다”고 발표했다. 

 

DPP제도가 정식 시행되면 EU에 수출하려는 기업은 물론이고 제품의 공급망 전(全) 과정의 참여자와 이해관계자가 DPP에 정보를 등록하고 공유 받게 된다. 즉 EU뿐 아니라 전 세계의 공급망이 추적성을 가지며, 하나의 디지털 기록매체에 의해 투명하게 공개될 전망이다.

 

향후 EU DPP는 기업의 ESG 이행 여부를 확인하는 강력한 도구로 자리 잡을 전망이다. 특히 DPP에 포함될 것으로 예상되는 탄소발자국은 세계 각국의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핵심요소로 기업들은 탄소 배출량의 측정 및 감축노력에 대비해야 한다.

 

이러한 점에서 우리 기업은 ▲EU DPP 추진동향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 ▲공급망 정보의 축적 및 디지털 기술 도입 ▲탄소발자국 감축, 인권·노동 문제 해결 등 ESG 항목 개선 노력이 필요하다. 

 

한편 정부 및 유관기관에게는 ▲배터리, 섬유 등 주요 품목의 파일럿 DPP 제작 지원 ▲중소기업을 위한 DPP 지원인프라 구축 ▲산업별 탄소배출 관리 플랫폼 구축 ▲DPP 시스템 구축을 위한 국가 간 협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

 

‘디지털 제품 여권(DPP)’은 EU에 유통되는 모든 제품에 대해 생산-유통-판매-사용-재활용 등 전체 생애주기 정보를 디지털로 수집·저장하고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공유하는 제도다.

 

제품은 중간재, 부품을 포함하되 식품, 사료, 인체 및 동물용 의약품, 살아있는 식물, 동물 및 미생물, 인체 관련 물질(human origin), 번식과 직접적으로 관련된 동식물 관련 물질은 제외하며, 사용 매뉴얼 및 원자재 정보, 공급과 유통 관련 정보뿐 아니라 상품의 내구성, 재활용 가능성, 수리 가능성, 재활용 원재료 비율, 환경발자국 등 지속가능성 관련 정보가 포함된다. 저장된 정보는 제품에 부착된 데이터 캐리어(data carrier)를 통해 일반 소비자를 포함한 여러 이해 관계자들이 쉽게 접근 가능하도록 구현한다.

 

DDP는 2022년 EU가 발표한 에코디자인 규제안(ESPR)에 최초로 명시됐으며, 2026년경 우선 적용품목을 중심으로 시행될 전망이다. 다만 시행시점은 에코디자인 규제안의 발효 시점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에코디자인 규제안은 2023년 EU집행위원회, 의회, 각료이사회 간 3자 협의를 완료하고 2024년 중 EU 이사회와 의회의 최종 승인을 앞두고 있다.

 

신순환경제 실행계획(CEAP, 2020)에 명시된 우선순위 산업(Prioritized industries)중에서 DDP 우선 적용대상이 결정되며, 2026년경 우선 품목 선시행 후 단계적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EU 집행위원회는 CEAP에서 자원 사용이 많고 순환 가능성이 높은 산업 7개 분야(전자제품 및 ICT, 배터리 및 자동차, 섬유, 플라스틱, 건축 및 건설, 식품·물·영양분, 포장)를 선정했다. 최종 합의안에서 결정되지 않은 사항은 추후 위임법안(delegated act)에서 명시될 예정이다.

 

EU에서는 학계 및 기업, 관련기관 등에서 디지털 제품 여권 연구 및 이니셔티브를 진행 중이며, 축적된 지식과 결과는 추후 디지털 제품 여권 시스템에 적용될 예정이다. ‘CIRPASS’는 EU집행위원회 투자로 진행되는 ‘디지털 유럽 프로그램’의 일환으로서, 배터리, 섬유, 전자제품 3개 분야에서의 DPP 구축을 위한 기반을 마련 중이다. 

 

CIRPASS는 유럽에 위치한 표준기관, 디지털 솔루션 제공업체, 배터리협회 등 각종 산업협회 등 31개 기관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DPP 프로토타입 및 로드맵 개발, DPP의 상호 운용성 확보를 위한 공통 기준 개발, 기술 요구사항 등을 연구한다.

 

스웨덴 ‘Trace4Value’, 

섬유 DPP구축 위한 파일럿 프로젝트 시행

 

 

EU는 특히 전자제품, 섬유, 배터리 분야에서 DPP 논의가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스웨덴의 지속가능성 연구 협의체인 Trace4Value는 섬유산업의 특징에 적합한 데이터 표준양식(data protocol)을 찾아내기 위해 섬유 DPP 파일럿 프로젝트를 시행 중이다. 

 

EU는 2022년 3월 ‘지속 가능한 순환 섬유 제품 전략’을 통해 섬유에 대한 디지털 제품 여권 시행을 적극적으로 준비하고 있다. 동 전략에서 EU는 2024년부터 섬유 디지털 제품 여권에 포함되어야 할 필수정보 논의를 시작할 것을 명시했으며, 스웨덴의 ‘Trace4V’alue‘는 섬유 DDP 구축을 위한 파일럿 프로젝트를 시행 중이다. 해당 프로젝트는 2022년 2분기에 스웨덴 혁신기구인 비노바(Vinnova) 및 연구기관 RISE의 지원과 함께 패션기업, IT 기업, 대학 등의 참여로 시작됐으며, 2024년 종료될 예정이다.

 

Trace4V’alue는 ▲(패션) 마리메꼬(marimekko), 카팔(kappahl) ▲(표준) 스웨덴표준협회(sis), GS1 ▲(디지털 솔루션) trustrace 등 10여개 기업 및 유관단체로 구성되어 있다. 동 프로젝트는 디지털 제품 여권 규정에서 명시된 기본내용 구현 및 섬유산업에 적합한 데이터 표준양식(data protocol) 도출에 목표를 두고 있다.

 

EU의 DDP 지침, 패션브랜드와 소비자의 요구사항, 섬유 관련 정책과 업계의 이니셔티브를 반영해 ▲브랜드 ▲공급망 ▲제품정보 ▲원자재 정보 ▲디지털 식별자 ▲취급방법 ▲규정 준수정보 ▲순환성 ▲지속가능성 등 9개 범주별로 코드지정 및 세부사항을 제시하고 있다.

 

중국. 국제 섬유·의류 탄소정보 공개 플랫폼 구축

 

 

중국은 2023년 10월부터 IT 기업 남경복창(南京复创)社를 중심으로 배터리 여권(DBP) 무료컨설팅 및 제작 서비스를 시작했다. 또한 기업 단위의 탄소배출 관리뿐 아니라 자동차, 기계, 전자기기, 섬유 등 각 품목별로 공급망 탄소발자국 플랫폼을 개발해 운영 중이다. 특히 섬유의 경우 중국 방직 수출입상회(CCCT)는 탄소균형과학기술과의 협력을 통해 지난해 10월 ‘국제 섬유 및 의류 탄소정보 공개 플랫폼(ICDP)’을 발표했다.

 

중국은 제14차 방직산업 발전 5개년계획을 통해 친환경 방직산업 발전의 중요성을 주장했다. 2022년 발표된 ‘산업용 섬유 산업의 고품질 발전에 대한 지도의견’에서 섬유 산업이 제14차 5개년 계획 말까지 녹색 발전을 가속화할 것을 주장했다.

 

ESG 이행 여부 확인하는 

강력한 도구로 자리 잡는다

 

DPP는 유럽에서 추진하고 있는 지속가능성을 강화하는 동시에 환경, 노동 등 ESG 규제 이행여부를 확인하는 강력한 도구로 자리 잡을 전망이다.

 

DPP에 제품의 수리방법, 유지보수 방법 및 기간, 수리 및 재사용 가능성, 재활용 원료가 포함된다. 비중 등 순환경제 관련 정보가 다수 포함되어 있어 DPP 준비가 자원의 순환성 제고에 도움 DPP를 통해 환경, 노동, 탄소배출 등 ESG 정보가 저장되고 공개되기 때문에 DPP를 통해 해당 제품과 기업의 ESG 이행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DPP에 포함될 정보 중 탄소발자국은 EU의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매우 중요한 항목으로, 기업들은 탄소배출량의 측정 및 감축노력을 요구받게 될 것이다.

 

EU는 2050년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CBAM, 탄소배출권 거래제 등 기업별 탄소배출량 관련 정책을 시행 중으로 탄소배출량의 실측과 기록, 공유기술은 기업의 경쟁력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가 될 것이다.

 

김성준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지센, 설인아와 ‘24 SS컬렉션’ 런칭
1/4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