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산동 아울렛 W몰, 역사 속으로

6월 30일부로 영업 종료…예정보다 3개월 앞당겨 폐업
5월 1일부터 상품 구매 시 포인트 적립 및 적립제도 폐지

TIN뉴스 | 기사입력 2023/03/27 [16:41]

 

‘서울 도심 속에서 만나는 NO.1 패션아울렛 W몰’.

서울 금천구 가산동의 대표 아울렛으로 꼽히는 W몰이 6월 30일자로 문을 닫는다. 이는 당초 9월로 예정됐던 폐업 시기가 3개월 앞당겨졌다. 이에 대해 W몰 측은 “영업종료일을 9월로 딱 정해뒀던 것은 아니었다”며 “매장 이전을 할지 아예 종료를 할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W몰은 사이트에 영업정지 공고문을 게재하고 이 같은 소식을 고객들에게 전했다.

특히 W몰 운영사인 원신더블유몰은 고객을 대상으로 영업종료 및 포인트 서비스 변경 종료를 안내하는 안내문을 순차적으로 전송 중이다.

 

W몰 측은 “그동안 회원들에게 사랑 받아왔던 W몰이 2023년 6월 30일자로 영업이 종료됨을 알려드린다”며 “W몰 영업종료로 회원 포인트 적립 및 사용이 변경·종료되며, 6월30일 이후 포인트는 일괄 소멸 예정””라고 설명했다.

 

안내문에 따르면 매장 현장 결제 시 기존엔 1만 포인트 단위로 사용할 수 있었지만 4월1일부턴 10포인트 단위로 사용이 가능해진다. 소액결제도 포인트로 결제가 가능해진 것이다.

 

5월 1일부턴 상품 구매 시 구매 금액 1% 적립하던 제도도 사라진다. 5월 1일부터 영업종료 전까지 약 두 달간은 W몰에서 구매하더라도 구매금액에 대한 적립금을 제공하지 않는다.

 

한편 W몰은 1996년 지어진 원신아울렛이 전신으로, 27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가산동 대표 패션 아울렛으로 꼽히던 W몰은 코로나19 사태로 사업이 직격타를 맞았다. 이후 중국인 관광객 발길까지 끊기면서 경영난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장유리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지센, 설인아와 ‘24 SS컬렉션’ 런칭
1/4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