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C, 패션 중심 뉴욕에서 수출길 열었다

경과원, 17~18일까지 도내 섬유기업 40개 사와 미국 PVNY 참가
뉴욕 현지 바이어 상담 및 전시회 참가, 섬유기업 판로개척 도와
101개 유력 브랜드와 총 966건 상담 및 507만 불 상담 성과 거둬

TIN뉴스 | 기사입력 2023/01/26 [14:20]

▲ PVNY 전시회 GTC 공동관에서 방문객과 바이어들이 제품을 둘러보고 있다.  © TIN뉴스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은 지난 17일부터 18일까지 미국 뉴욕에서 개최된 PVNY(Premier Vision New York)에 GTC(경기섬유마케팅센터) 공동관으로 참가하여 도내 섬유 기업 40개 사와 총 507만 불의 상담실적을 거뒀다고 밝혔다.

 

PVNY(프리미에르 비죵 뉴욕, Premier Vision New York) 전시회는 프리미엄급 바이어들이 대거 참여하는 프리미엄 원단 전시회로 이번 전시에는 미국, 프랑스, 이태리, 일본, 터키 등 섬유 선진국들이 참여했다. 

 

경과원은 사전에 GTC 뉴욕지소를 통해 상담을 진행한 우량 바이어를 전시회에 초청하여 상담기업과의 재미팅을 주선, 수출 성사율을 높일 수 있었다. 그 결과 101개 유력 브랜드 바이어와 총 966건, 507만 불의 상담 성과를 거두었다.

 

전시회 참여기업인 D사는 천연나무 원료로 개발한 친환경 원단을 개발하여 DKNY, EXPRESS, TOMMY HILFIGER등 업계 최고의 브랜드 바이어들과 300만 불의 상담을 진행했다.

 

D사 대표는 “꾸준한 공동관 참가와 신소재 개발로 상담 성과를 계약으로 연결시키기 위해 GTC 뉴욕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며 “이번 전시회에서 만난 미국 내 유명 섬유·패션브랜드 바이어들과 기대 이상의 상담이 진행돼 지속적인 네트워크를 구축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경과원 관계자는 “품질이 우수한 한국 원단에 대한 글로벌 바이어들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며 “이러한 관심이 도내 섬유기업의 수출 실적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경기도 섬유·패션기업이 참여할 수 있는 해외전시회 공동관은 올해 7월 뉴욕, 8월 LA와 상해에서 진행될 예정이며 보다 자세한 사항은 경과원 특화산업팀(031-850-3632)으로 문의하면 된다.

 

김상현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지센, 설인아와 ‘24 SS컬렉션’ 런칭
1/4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