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케이, 김건희 여사 가방으로 ‘화제’

대구 위치한 업사이클링 친환경 패션 브랜드
지역 내 일자리 창출도 앞장서…주문량 2배 상승

TIN뉴스 | 기사입력 2023/01/19 [16:39]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월 14일부터 6박 8일간 아랍에미리트(UAE), 스위스를 순방 중인 가운데, 동행한 김건희 여사가 착용한 가방이 화제다. 

 

김 여사가 지난 11월 캄보디아·발리 방문 당시 착용한 적이 있는 이 가방은 국내 업사이클 친환경 패션 브랜드 ㈜할리케이(대표 김현정)의 미니 토트백으로 밝혀졌다. 제품은 커피자루, 비건 한지가죽 소재를 재활용한 제품으로 6가지 색상으로 출시됐으며 공식 홈페이지 기준 판매가격은 19만 9,000원이다. 

 

㈜할리케이는 대구 서구에 위치하여 리사이클링 데님, 커피 자루, 비건 한지가죽 등 다양한 친환경 소재를 활용해 제품을 생산하는 기업이다. 지난 2018년 법인 설립 후 레드닷디자인어워드, 대구·경북 우수중소벤처기업상을 수상했으며 ㈜쟈뎅, 한국섬유개발연구원 등과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또한, 소외된 지역 경제를 위해 생산 전반에 걸친 과정에서 지역 시니어, 경력 단절 여성 등을 고용해 지역 내 일자리 창출에도 앞장서고 있다. 

 

 

소비자들 역시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할리케이 공식 쇼핑몰 회원은 지난 12월 기준 300명이었으나 지난 1월 17일 기준 1,100명을 넘어섰다. 김 여사가 착용한 토트백은 모두 품절되었으며, 여러 색상의 카드지갑·볼링백도 인기가 높다. 이에 힘입어 총주문량도 2배 이상 뛰었다.

 

㈜할리케이 관계자는 “김 여사가 들고 다닌 비건 미니 토트백은 현재 6가지 전 제품이 모두 품절되어 오는 3월 중 입고 예정이다”라며 “현재 사전 주문 예약을 받고 있다. 이외에도 일부 크로스백, 지갑 등도 인기가 높다”라고 밝혔다.

 

대구=오승호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삼성물산, 여성복 ‘디 애퍼처’ 런칭
1/4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