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다르, 고정관념 깬 승부수 통했다

2022년 매출 신장률, 전년대비 189% 증가
부츠컷·조거핏 등 레깅스 매출 견인…전년대비 최대 3배↑

TIN뉴스 | 기사입력 2023/01/19 [15:57]

 

편안함의 대표주자인 레깅스가 변신을 꾀하고 있다. 

뛰어난 탄력성을 자랑하는 레깅스 소재에 일상복으로 즐겨 찾는 부츠 컷이나 조거팬츠 디자인의 제품이 급부상하고 있기 때문이다. 애슬레저 룩 트렌드에 힘입어 일상생활에서 보다 부담 없이 레깅스를 즐기려는 소비심리가 적극 반영된 것으로 업계는 바라보고 있다.

 

실제로 애슬레저 1위 브랜드 ㈜안다르(대표 박효영)는 지난해 조거핏과 부츠컷 레깅스의 매출 신장률이 전년 대비 69%나 증가했다고 밝혔다. 항목별로는 동기간 조거핏 레깅스의 매출은 3배에 가까운 189% 늘었으며, 부츠컷 레깅스는 27%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엔데믹 효과로 외부 활동이 늘어나면서 보다 부담 없이 레깅스를 즐기려는 심리가 확산될 것이라 예측하고, 고정관념을 깬 디자인의 레깅스를 과감하게 도입한 전략이 제대로 적중한 셈이다. 특히 키에 따라 길이를 고를 수 있도록 한 점과 소재, 컬러를 다양하게 출시해 선택의 폭을 넓힌 것도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겨울철 인기를 끈 디자인에는 섬세한 ‘마이크로 기모 터치 테크놀로지’ 공정을 더한 기모 라인업으로 업그레이드해 선보이기까지 했다. 인기를 얻고 있는 대표 제품에는 ‘에어무스 조거핏 레깅스’가 있다. 여유 있는 조거팬츠를 레깅스로 재탄생시킨 제품으로, 실내외 운동할 때와 더불어 직장인들의 캐주얼한 출근 복장으로도 안성맞춤이다. 

 

‘에어쿨링/에어웜 샤론 부츠컷 레깅스’는 요가할 때는 레깅스처럼, 출근할 때는 슬랙스처럼 활용할 수 있는 데일리 아이템으로, 라이크라® 스포츠 블랙라벨 원단을 사용해 탄력 있는 신축성과 편안함을 자랑한다. 

 

지난해 첫 선을 보인 ‘에어쿨링/에어웜 프론트 슬릿 부츠컷 레깅스’는 밑단에 포인트로 세로 절개가 트여있어 활동성은 물론 트렌디함까지 배가시킬 수 있다.

 

안다르 관계자는 “실용적인 소재와 디자인 덕분에 시간, 장소의 구애 없이 극강의 활용도를 자랑하는 것이 조거핏, 부츠컷 레깅스의 인기 비결”이라며 “스타일과 편안함을 찾는 소비자들의 니즈에 모두 부합한 덕분에 한국기업평판연구소가 분석한 ‘레깅스’ 브랜드 평판에서 3개월 연속 1위를 차지하는 등 당분간 안다르의 레깅스 인기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안다르는 올해도 보다 다양한 디자인의 레깅스 제품 개발에 힘쓸 방침이다. 편안한 착용감과 스타일리시한 옷맵시를 모두 만족시켜 지난해에 이어 애슬레저 룩 트렌드를 앞장서 이끌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안다르는 글로벌 스판덱스 브랜드 ‘라이크라컴퍼니(The LYCRA Company)’와 글로벌 라이선스 계약을 통해 국내 최초이자 유일하게 최고 등급 원사인 ‘라이크라® 스포츠 블랙라벨’을 사용하고 있다. ‘라이크라® 스포츠 블랙라벨’은 라이크라컴퍼니의 원사 중에서도 뛰어난 탄력성과 편안함을 동시에 충족했을 때 받을 수 있는 등급으로, 안다르의 부츠컷, 조거핏 레깅스에도 사용된다.

 

장유리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삼성물산, 여성복 ‘디 애퍼처’ 런칭
1/4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