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인더, ‘현장 경영’ 강화

김영범 사장 “모든 문제는 현장(MPQRS)에 답 있다”
구미, 울산, 여수 등 전 사업장 방문하며 임직원과 소통
제조업 혁신과 안전 관리 기본 ‘현장에 더 가까이’ 주문
현장 밀착 경영 공고화로 지속가능한 경쟁력 확보 강조

TIN뉴스 | 기사입력 2023/01/18 [18:33]

▲ 코오롱인더스트리 김영범 신임 사장이 현장 밀착형 경영의 일환으로 구미·김천(2개 사업장)·경산·울산·여수·대산에 위치한 전국 7개 사업장을 차례로 돌아보는 것으로 경영활동을 시작했다.  © TIN뉴스

 

코오롱인더스트리 김영범 신임 사장이 새해 첫 경영 행보로 현장 소통에 나섰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김 사장이 아라미드 더블업 증설이 한창 진행 중인 구미공장을 비롯한 국내 지방 사업장을 연이어 방문하고 각 사업장의 경영전략을 직접 점검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방문은 김 사장의 현장 밀착형 경영의 일환으로 작년 11월 대표이사 내정 직후 별도의 취임식 없이 구미·김천(2개 사업장경산·울산·여수·대산에 위치한 전국 7개 사업장을 차례로 돌아보는 것으로 경영활동을 시작했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김 사장의 행보를 계기로 현장경영 내재화 및 확산에 주력할 방침이다. 현장과의 공고한 소통 협력 체제를 구축해 에너지 절감 품질 경쟁력 강화 설비 경쟁력 제고를 실현하고 지속가능한 고부가가치 소재사업 발전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김 사장은 올해는 근본적 체질 개선의 원년으로 기본에 충실한 현장 중심 경영을 통해 제조·기술력·조직 모든 면에서 지속가능한 경쟁력을 확보하는 것이 목표라면서 임직원의 목소리는 더 크게 듣고 현장에는 더 가까이 가겠다라고 말했다.

 

앞서 김 사장은 올해 신년사를 통해 우리가 넘어야 할 산은 작년보다 더 높고 험하다기본으로 돌아가 현장 중심 성장을 본격화하겠다고 다짐한 바 있다.

 

특히 ‘MPQRS’를 강조하며 탁상공론이 아닌 마케팅(Marketing), 생산(Production), 품질관리(Quality Control), 연구개발(R&D), 지원(Support) 등 각 현장에서 해답을 찾는 업무방식과 태도를 통해 위기상황 속 제조 혁신을 이루자고 당부했다.

 

아울러 안전은 회사와 임직원 모두의 기본적 책무이자 최우선 가치라며 현장 안전보건 경영체계의 확립 또한 강조했다. 각 사업장의 생산설비 공정 진행 현황을 살피며 안전한 사업장 관리와 수준 높은 사고 대응 체계 수립 및 운영 또한 주문했다. 

 

이를 위해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전사적으로 위험성 평가 수준 향상 사업장 유해 요소 선제적 제거 상생합심 기반의 BP(Business Partner)안전관리 책임강화를 실천한다는 전략이다.

 

김상현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삼성물산, 여성복 ‘디 애퍼처’ 런칭
1/4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