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인더, 친환경 부직포로 유럽 공략

세계 최대 바닥재 전시회 ‘도모텍스 하노버’ 참가 ‘Finon’ 공개
국내외 친환경 인증 획득한 국내 최초 폐PET병 재활용 부직포
우수한 품질로 신규 고객사 발굴 및 파트너십 강화의 장 펼쳐

TIN뉴스 | 기사입력 2023/01/18 [18:31]

▲ 코오롱인더스트리, 세계 최대 바닥재 전시회 ‘도모텍스 하노버 2023’ 참가, 유럽시장 공략  © TIN뉴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지난 1월 12일~15일까지 독일 하노버에서 열리는 도모텍스 하노버 2023(Domotex Hannover 2023)’에 참가해 일명 폴리에스터 스펀본드(브랜드명 Finon)를 선보이며 유럽 시장 공략에 나섰다.

 

도모텍스 하노버 2023’은 바닥재의 최신 트렌드 및 라이프 스타일에 대해 소개하는 전시회로, 동종 산업 전시회 중 최대규모를 자랑한다. 1989년 독일 하노버에서 처음 개최된 이래 매년 열리고 있으며, 전세계 60여개국 1400여개 업체, 35천명 이상이 방문하고 있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2011년부터 전시회에 참가중이며 올해는 친환경 카페트에 사용하는 기포지를 중심으로 소개하며 신규고객 발굴 및 기존 고객사와의 파트너십 증대에 집중했다.

 

특히 국내 업계 최초로 폐PET병을 재활용해 만든 제품을 출시해 GRS(Global Recycle Standard) 및 환경성적표지(EPD) 인증 등을 취득한 성과를 통해 이번 전시회의 친환경 제품 특별전인 ‘THE GREEN COLLECTION’에 부직포 업체 중 유일하게 선정되며 품질의 우수성과 친환경성을 높게 평가받았다.

 

NON-WOVEN 사업을 맡고 있는 최현준 담당은 코오롱인더스트리의 폴리에스터 스펀본드가 갖고있는 차별화된 기술력을 글로벌 시장에 널리 알릴 수 있는 좋은 계기로 판단해 전시회에 참여했다라며 국내를 넘어 유럽 등 글로벌 고객사와의 파트너십을 강화하며 지속 성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폴리에스터 스펀본드는 장섬유인 필라멘트 형태로 방사한 후 접착해 만드는 부직포로 실내, 차량용 카페트, 각종 필터, 건축/토목용 자재 등 다양한 용도로 사용된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1985년 국내 최초로 폴리에스터 스펀본드를 생산한 이래 축적해온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높은 기계적 물성과 우수한 내구성을 가진 제품을 전세계에 공급하고 있다.

 

김상현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삼성물산, 여성복 ‘디 애퍼처’ 런칭
1/4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