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세아, 우크라이나 피난민 지원

세아상역 생산 7만 달러 규모 동계 의류 물품 국제구호단체 전달

TIN뉴스 | 기사입력 2022/11/24 [18:05]

▲ 글로벌세아, 우크라이나 전쟁 피난민에 7만달러 규모 의류 지원     ©TIN뉴스

 

글로벌세아 그룹(회장 김웅기)이 국제구호단체 ‘코어(CORE·Community Organized Relief Effort)’를 통해 우크라이나 피난민과 아이들에게 7만달러 규모의 동계 의류 물품을 전달했다고 23일 밝혔다.

 

지원한 구호 의류 물품들은 핵심 계열사이자 세계 최대 의류제조 판매 기업인 세아상역의 과테말라, 아이티, 인도네시아, 베트남 지역 공장에서 생산됐으며, 전쟁 피해와 한파로 고통받고 있을 우크라이나 피난민과 아이들이 따뜻한 겨울을 보내기 위해 사용된다.

 

앞서 김웅기 회장은 지난 6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해 다가올 겨울 추운 날씨에 고통 받을 피난민들과 아이들 구호를 위해 약 7만 달러 규모의 옷과 담요 등 동계 의류 물품 지원 의사를 표명한 바 있다.

 

그룹 관계자는 “글로벌세아 그룹은 자연 재난과 사회적 재난을 극복하려는 국가들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며 “그룹이 추구하는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전쟁으로 고통 받는 아이들의 구호와 인도적 차원으로 지원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구호 의류 물품 지원뿐만 아니라 우크라이나 전쟁 피해 복구와 전쟁 피해를 입은 피난민과 아이들을 위한 기금도 매년 조성해 운영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우크라이나 재건에 힘을 보태겠다”고 전했다.

 

장유리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MCM-오버더피치, 리미티드 에디션 론칭
1/6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