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통상, 서울시에 재활용 의류 기부

자치구 재활용 현장 종사자에 4천만원 상당 1,000벌 기부
폐자원 활용한 의류 생산 자원순환 기여 및 사회공헌 활용
서울시, 자치구·민간 및 주민과 협력해 자원순환 체계 구축

TIN뉴스 | 기사입력 2022/11/24 [16:43]

 

서울시와 신성통상㈜(대표 염태순)은 서울시 재활용 관련 현장 종사자들에게 투명 PET병 재활용 재생섬유를 사용한 의류를 기부했다. 전달식은 11월 24일 오전 10시 서울시 윤재삼 자원회수시설추진단장, 신성통상 양명아 상무가 참석한 가운데 강남구 재활용 선별시설에서 진행됐다.

 

이번 전달식은 지난 8월 서울시와 신성통상 간 업무협약에 따른 자원순환 체계 구축 및 사회공헌 활동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기부 의류는 4천만원 상당으로, 서울시 소재 재활용 선별시설 및 서울도시금속회수(SR, Seoul Resource)센터 총 25개 업체 종사자 1천명에게 전달된다.

 

의류는 지난해 1월 서울시-금천·영등포·강남구-효성티앤씨가 업무협약을 체결해 자치구에서 수거한 투명 PET병을 재활용한 재생섬유로 제작했다. 신성통상은 재활용 선별시설 현장 종사자들에게 기부하며, 시는 수요조사를 통해 업체별 기부 수량을 조정하여, 전달식 당일 의류를 수령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신성통상은 지난 8월 집중호우로 발생한 수재민들을 위해 관악구에 5천만원 상당의 티셔츠와 내의를 기부하기도 했으며,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사회공헌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해 12월 25일부터 시행 중인 단독주택 지역 비닐·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 요일제 정착화를 위해 순환경제 활성화 및 선순환 구축을 위한 민간 기업과의 업무협약을 진행해왔다.

 

투명 PET병이 고부가가치 제품이 될 수 있는 순환경제에 필요한 자원이 될 수 있도록 민·관 협력 체계 구축 및 모범 사례를 제시하여 시민들과 관련 업계에 분리배출 및 자원순환의 필요성을 보여주기 위해서다.

 

지난해 자치구에서 수거한 투명 PET병을 재활용해서 재생섬유를 만들어, 여러 브랜드에서 의류, 가방 등의 제품을 제작하여 판매하였다.

 

또한, 투명 PET병의 고부가가치 재활용률 확대를 위해 자치구와 협력해 분리배출 요일제를 지속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종로, 강북, 관악, 송파, 광진구는 투명페트병을 일정 수량 모아오면 종량제봉투와 교환해주는 교환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종로, 관악구는 재활용품 전용 봉투도 제작하여 배포하고 있다. 이외 다른 자치구에서도 무인회수기 운영 등 다양한 홍보 활동을 통해 올바른 분리배출을 유도하고 있다.

 

한편, 서울시는 12개 자치구 일부 행정동 또는 자치구 전체지역을 대상으로 수거 유예 시범운영을 시행하고 있다. 지정 배출일을 지키지 않거나 수거품을 혼합해 배출하면 배출품에 제도 안내 홍보물(스티커)을 부착하고 다음 수거일(또는 다음날)에 수거한다. 시는 시범운영 결과를 바탕으로 ’23년부터 전 자치구에 확대할 계획이다.

 

현재 중구, 성동구, 중랑구, 성북구, 강북구, 은평구, 마포구, 양천구, 서초구, 송파구는 한 개 또는 월별로 다른 동을 지정하여 운영하고 있으며, 강남구 및 강동구는 전체 동에서 시범운영 중에 있다.

 

윤재삼 자원회수시설추진단장은 “폐자원의 재활용 및 순환경제 달성을 위해서는 지자체, 민간기업, 주민 모두 협력이 필요하다”며, “서울시도 지속적인 협력 체계를 구축하여 재활용이 가능한 자원은 최대한 재활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유리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MCM-오버더피치, 리미티드 에디션 론칭
1/6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