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엡손, 친환경 캠페인 ‘바당길, 깨끗하길’ 동참

전 직원 제주 바다 지키기 올레길 해양 쓰레기 수거 활동
친환경 행보 이어가는 엡손 “지구 환경 위기에 힘 보탠다”

TIN뉴스 | 기사입력 2022/11/24 [11:52]

▲ 한국엡손 전 직원 친환경 캠페인 ‘바당길, 깨끗하길’ 동참  © TIN뉴스

 

한국엡손(이하 엡손)이 사단법인 제주올레와 한국관광공사가 기획한 친환경 캠페인 ‘바당길, 깨끗하길’에 참여했다고 24일 밝혔다.

 

‘바당길 깨끗하길’은 개인이 줍기에 양이 많고 처리가 쉽지 않은 제주도 해양 쓰레기를 여러 기관과 단체가 연대해 함께 수거하는 친환경 캠페인이다.

 

엡손 임직원 120여명은 제주 바다 인근의 해양 쓰레기를 수거해 깨끗하고 아름다운 제주 바다를 지키고자 하는 마음으로 이번 캠페인에 적극 참여했다.

 

이날 엡손은 제주 올레 4코스 당케포구 앞에서 집결, 해비치 호텔 인근 해안가까지 이어지는 해변길을 도보로 이동하며 캠페인 전용 쓰레기 수거 도구를 통해 환경 정화 활동을 진행했다.

 

엡손은 이번 해변 정화 캠페인을 시작으로, 자사가 보유한 친환경 기술뿐만 아니라 인적 자원을 활용한 친환경 사회 공헌도 꾸준히 이어 나갈 계획이다.

 

엡손은 열을 발생시키지 않아 에너지 소모를 낮춰주는 친환경 프린팅 솔루션 ‘히트프리(Heat-Free)’와 헌 종이를 새 종이로 만들어주는 제지 머신 ‘페이퍼랩’ 등 고유의 창의적 친환경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엡손은 2023년까지 전 세계 모든 제조 현장의 동력을 재생 에너지로 100% 전환하겠다는 RE100을 선언하고, 2030년까지 친환경 기술 개발에 1조원을 투자할 계획을 밝히며 환경 친화 경영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포부를 밝힌 바 있다.

 

한국엡손 후지이 시게오 대표는 “엡손이 현재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는 것은 첫째도 환경, 둘째도 환경이다”라며 “엡손은 실질적으로 사회에 도움이 되는 솔루션을 실현하기 위해 앞으로도 꾸준히 고민하고 연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엡손은 기후 난민 어린이를 위한 티셔츠 제작, 소외 계층 연탄 나눔, 서울의료원 친환경 힐링 프로젝트, 사랑의 벽화 그리기, 노인복지센터와 은평천사원 후원 등 다방면으로 CSR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또한 더 나은 미래를 만들기 위한 브랜드 캠페인 ‘Details For Tomorrow’ 기후 위기 대응을 위한 친환경 캠페인 ‘Switch to Heat-Free Technology’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담은 캠페인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

 

김상현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MCM-오버더피치, 리미티드 에디션 론칭
1/6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