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우즈벡, 기업 교류협력 강화

“각 지역의 장점을 융합해 지속 가능한 발전 기대한다”
섬유분야 활성화 위한 MOU 체결하기도

TIN뉴스 | 기사입력 2022/11/16 [15:00]

 

 

경상북도와 우즈베키스탄이 섬유 분야를 비롯한 지역 기업 간 협력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1월 16일 올림존 투이세브(Olimjon Tuychiev) 우즈베키스탄 혁신개발부 차관을 만나 양 지역 간 교류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지역 기업의 우즈베키스탄 진출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우즈베키스탄은 유럽, 중동 진출의 교두보가 되는 위치에 자리해 있으며 중앙아시아에서 가장 많은 인구를 보유하고 있다. 금, 우라늄, 천연가스 등 풍부한 천연자원을 보유하고 있어 성장 가능성이 높은 국가다. 또한, 우즈벡 내 고려인 동포에 대한 긍정적 인식과 한류로 인한 한국 제품, 문화에 대한 선호가 높아 한국 기업 진출에 유리한 환경을 갖추고 있다.

 

지난 8월 이철우 지사는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대구경북기계협동조합 우즈베키스탄 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 섬유 분야 교류 활성화를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양 지역  기업체의 상호협력 방안 등에 대한 간담회를 가진 바 있다.

 

이번 우즈베키스탄 혁신개발부 차관의 방문은 교류협력의 구체적인 방안으로 2023년 10월 개최 예정인 우즈베키스탄 ‘INNOWEEK 2023’에 경북도를 초청하기 위함이다. INNOWEEK 행사는 지난 2018년부터 우즈베키스탄 수도 타슈켄트에서 열리는 국제 기술혁신 박람회다. 박람회는 디지털, 로봇, 에너지 분야 등의 미래 혁신기술을 공유하는 전시, 컨퍼런스, B2B 미팅, 투자협약 등 다양한 행사로 2023년에는 경상북도 특별관을 설치해 운영할 예정이다.

 

올림존 투이세브 차관은 “다수의 글로벌 기업을 보유했으며 혁신제조, 소재산업의 중심지 경북을 방문하게 되어 매우 의미 있었다”라며 “경북의 혁신기술과 우즈벡의 풍부한 천연자원, 지리적 이점, 젊은 인력을 융합해 지속 가능한 발전과 협력을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우즈베키스탄은 풍부한 천연자원과 중앙아시아 최대 내수시장을 보유하고 있어 새로운 협력의 기회와 가능성이 있는 중요한 지역”이라며 “양 지역 간 우호와 교류를 더욱 공고히 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경상북도는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주와 2013년 8월 우호협정을 체결하고 지속적인 국제교류를 통해 지역 기업의 중앙아시아 진출을 지원하고 있다.

 

대구=오승호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MCM-오버더피치, 리미티드 에디션 론칭
1/6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