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서 산단, ‘휴폐업공장 리모델링사업’ 지정

산업부와 산단공, 3년 간 총 142억 원 지원…내년부터 착수
성서 산단 내 소재부품기업 지원 거점 조성 및 맞춤형 창업 공간 마련
홍석준 의원, “성서산단 신산업 육성 위한 혁신 거점으로 조성할 것”

TIN뉴스 | 기사입력 2022/09/28 [10:56]

 

대구 성서산업단지에 소재부품기업 지원 및 신산업 육성을 위한 거점이 새롭게 조성된다.

국민의 힘 홍석준 의원(대구 달서갑)은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단지공단이 추진하는 ‘휴폐업공장 리모델링 사업’ 지원 대상에 성서산업단지가 선정되어 2023년부터 본격 추진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휴폐업공장 리모델링 사업’은 산업단지 활성화를 위해 산업단지 내 휴폐업공장을 재개발해 창업자나 중소기업에게 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임대공간을 제공하고, 단지 내 근로자를 위한 편의시설 등을 확충해주는 사업이다. 성서산업단지에는 3년간 국비 70억 원을 포함해 총 142억 원이 지원될 계획이다.

 

성서산업단지는 대구지역 제조업 생산액의 약 60%를 차지하고 있는 핵심 산단으로 2020년 대구 스마트 그린 산단의 거점 산단으로 지정된 이후 구조 고도화 및 스마트화를 추진하며, 대구의 새로운 미래성장동력 거점으로 부상 중이다.

 

이번에 선정된 ‘휴폐업공장 리모델링 사업’ 역시 산단 구조 고도화 사업의 일환으로 그간 높은 임대료로 인해 적절한 업무공간을 구하지 못해 역외로 빠져나갈 수밖에 없었던 창업기업들에게 인근 시세의 70% 수준의 맞춤형 임대공간을 제공함으로써 성서산업단지 내 신산업 성장 거점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보다 쾌적하고 편안한 근로 환경 조성을 위해 편의시설, 휴게공간, 옥상정원 등을 마련하고, 수요자 니즈를 반영해 공유공장, 공유회의실 등도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지난해 말 홍석준 의원이 국회 예산 심사과정에서 2022년도 국비 25억 원(3년간 총 114억 원)을 확보해 올해 5월 최종 선정된 ‘소재부품 2.0 기술자립 지원센터’를 1층에 구축해 시제품 제작, KOLAS(한국인정기구), 인프라 기반 기술 지원을 통해 단지 내 소재부품기업 지원은 물론 인근 대학과 연계해 스타트업 기업 지원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홍석준 의원은 “제조 기반의 성서산업단지가 미래형 스마트 산단으로 변모하기 위해서는 제조 혁신과 더불어 신성장 산업 육성을 위한 인프라 지원이 필수”라고 강조하며, “이번 휴폐업공장 리모델링 사업 선정으로 성서산업단지 내에 기존 공장을 활용한 신산업 분야 창업 지원 및 단지 내 소재부품기업 지원 기능이 더욱 확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스마트그린산단 사업을 포함하여 앞으로도 다양한 사업 유치를 통해 성서산업단지 환경 개선은 물론 입주기업의 경쟁력 향상에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대구=오승호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MCM-오버더피치, 리미티드 에디션 론칭
1/6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