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복품은 부산’ 두 번째 가을 이야기

‘방령에 멋을 더하다’ 9월 22일~10월 8일 부산패션비즈센터
우리 민족의 뛰어난 창의성이 돋보이는 ‘방령’전시와 입어보기 무료 체험

TIN뉴스 | 기사입력 2022/09/23 [10:43]

 

문화체육관광부(한복진흥센터) 주관하는 ‘2022 한복문화 지역거점 지원사업’의 프로그램인 ‘한복품은 부산’ 전시의 두 번째 이야기가 부산 대표 한복단체인 한국복식문화원 한복 디자이너의 참여로 9월 22일부터 10월 8일까지 부산패션비즈센터 1층 전시실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의 주제인 ‘방령’은 깃 끝이 네모진 형태의 깃을 의미하며, 깃 끝이 네모지고 소매가 짧거나 없으며, 옷길이는 앞이 길고 뒤가 짧아서 주로 말을 탈 때 용이한 옷이다. 전쟁 시 착용하였던 갑옷의 형상을 모방하여 편하게 일상이나 평상시에 입도록 한 옷으로 ‘한국식 트렌치코트’인 방령 옷은 이미 수백 년 전에 갑옷의 기능과 디자인적 요소를 일상복에 적용하여 입는 우리 민족의 뛰어난 창의성을 엿볼 수 있다.

 

특히, 전시장 옆 체험 공간에서는 우리 조상의 멋을 많은 분들과 공유하기 위해 전시기간(9월 22일~10월 8일/11시~4시)동안 방령을 입을 수 있는 무료체험존과 포토존을 준비하여 한복을 사랑하는 많은 분들의 참여를 기다리고 있다.

 

한복지역거점 지원사업은 사)부산섬유패션산업연합회의 주관으로 총 1억8,000만 원의 국고와 시비를 지원하여 진행되며, 한복전시, 다양한 세대를 위한 만들기 원데이 교육체험, 한복상점, 사회공헌성 사업, 한복문화 홍보 등이 주요거점을 활용하여 상시 운영될 예정이다. 

 

부산섬유패션산업연합회 박만영 회장은 “2022 지역거점지원사업 한복전시를 통해  부산의 강점인 한복을 널리 알리고 다양한 부산의 문화콘텐츠와 한복을 결합하여, 산업을 활성화하는 기반을 마련하는데 기여하기를 바라며, 이를 제고하기 위한 정책발굴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자세한 문의는 부산섬유패션산업연합회(051-744-6321/ btfa@fashioncity.or.kr)로 하면 된다.

 

장유리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 이주명 모델 발탁
1/5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