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의 CVC ‘효성벤처스’공식 출범

ICT·데이터 및 소재·부품·장비 스타트업 집중투자…조속한 펀드 조성
조현준 회장, 디지털전환(DX) 강조…새로운 영역에 도전

TIN뉴스 | 기사입력 2022/09/23 [10:14]

 

㈜효성이 자본금 100억 원을 출자해 설립한 첫 번째 기업주도형벤처캐피탈(CVC)인 ‘효성벤처스’가 9월 23일 공식출범했다. 현재 신기술금융사등록을 마쳤다.

 

효성벤처스는 효성의 핵심사업과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소재·부품·장비 분야 스타트 업에 투자를 추진함으로써 핵심소재 원천기술의 국산화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또한, 디지털전환(DX) 시대를 맞아 ICT와 데이터 등 새로운 영역에도 도전할 예정이다. 특히 다방면의 신기술을 가진 기업을 발굴 및 육성함으로써 투자기업과의 동반성장 생태계 구축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조현준 효성 회장은 그동안 “데이터 중심의 새로운 기술과 트렌드를 빠르고, 유연하고, 효율적으로 받아들여야 한다”며 급속한 디지털 전환에 따른 ‘애자일(Agile) 경영’의 중요성을강조해왔다.

 

효성벤처스의 초대 대표이사는 前㈜효성 전략본부소속 김철호 부사장이 맡았다. 김 대표이사는 일진투자파트너스와 스틱인베스트먼트, 도이치뱅크 등 IB와 투자업계에서 오랜 근무경력을 보유한 전문가다.

 

효성벤처스는 조속한 시일 내 펀드 조성을 위한 관련부서 및 계열사 협의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김상현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 이주명 모델 발탁
1/5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