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상 부회장 “남을 위하는 용기 갖자”

연세대 학위수여식, 입학 32년 만에 명예 졸업증서 받아
IMF 위기 극복 등 효성 성장시킨 경험과 인사이트 공유
“도전은 졸업생의 특권, 실패해도 다시 일어설 수 있다”

TIN뉴스 | 기사입력 2022/08/26 [17:04]

▲ 조현상 효성그룹 부회장이 ‘2022년 연세대학교 학위수여식’에서 입학 32년 만에 명예 졸업증서를 받은 후 3058명의 졸업생들에게 축하와 격려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 TIN뉴스

 

조현상 효성그룹 부회장이 26일 ‘2022년 연세대학교 학위수여식’에서 입학 32년 만에 명예 졸업증서를 받고, 3058명의 졸업생들에게 축하와 격려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날 수여식에서 조 부회장은 졸업생들에게 “꿈과 비전을 세우고 악착같이 매 순간 최선을 다하자” “도전과 실패를 마음껏 즐기자” “값진 경험과 열정을 남을 위해 쓸 수 있는 용기를 갖자” 세 가지 메시지를 강조했다.

 

또 연세대학교 교육학과에 재학 중이던 1991년, 교환학생으로 미 브라운 대학으로 떠난 당시를 회고하면서 “학점을 다 인정받지 못하고 많은 학업량에 부딪쳐 한때 막막하기도 했지만 늘 도전하는 마음으로 아카펠라 그룹과 학교 신문사, 축구 클럽 활동을 병행하는 등 치열하면서도 후회 없는 학창시절을 보냈다”고 말했다.

 

특히 대학 졸업 이후 글로벌 컨설팅 회사인 베인 앤 컴퍼니에 입사한 후 컨설턴트로서 1주일 100시간을 일했던 고된 일과를 공유하며 “이 같은 귀한 경험이 훗날 효성그룹을 이끄는 든든한 주춧돌이 됐다”고 강조했다.

 

이후 IMF 시절 효성그룹에 입사해 풍전등화의 위기를 겪으면서도 20여년간 회사를 일군 경험담을 회상하면서 “도전은 졸업생들의 특권이고, 실패해도 다시 일어설 수 있으며 악착같이 최선을 다해 결국 이뤄내는 그 과정을 삶의 루틴으로 삼으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졸업생들을 향해 “사회에 첫발을 내딛는 여러분들 앞에 놓인 창대한 희망과 기회 안에서 자신을 위한 삶과 동시에 ‘우리 모두’를 위한 삶을 만들어 가야하는 일종의 사명이 있다”고 강조하며 “여러분이 얻는 값진 경험과 열정을 남을 위해 쓸 수 있는 용기를 갖자”고 역설했다.

 

조 부회장은 2015년부터 효성그룹의 나눔 봉사단장으로 활동하며 평소 나눔에 대해 ‘따뜻하고 건강한 가치 창출’을 강조해왔다. 이를 위해 매년 발달장애 시설인 ‘영락 애니아의 집’과 장애 아동∙청소년으로 구성된 ‘온누리 사랑 챔버 오케스트라’ 운영에 참여하는 등 그룹 구성원들과 함께 다양한 나눔 활동을 펼치고 있다.

 

연세대학교 측은 조 부회장이 ▲기업 경영에 있어서 창의와 혁신, 도전과 선도로 회사의 성장을 일구며 연세 비전을 실천했고, ▲문화 체육분야 및 사회적 취약계층을 위해 공존과 헌신을 통한 사회공헌활동을 실천한 공적으로 명예 졸업장을 수여한다고 밝혔다.

 

김상현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 이주명 모델 발탁
1/5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