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패션·건설·항공사 ESG 불신’

EY한영·전남대 교육연구단, 소비자 인식 ESG 조사

TIN뉴스 | 기사입력 2022/06/07 [13:37]

소비자, 기업지속가능성 평가 ‘경제적 성과’ 높이 평가

그러나 브랜드 선호도에선 ‘ESG 영향’ 더 크게 받아

 

 

글로벌 회계·컨설팅 법인 EY한영과 전남대 BK21 지속가능 기업가치 교육연구단이 국내 21개 업종, 142개 기업과 브랜드를 대상으로 한 소비자 인식 조사를 진행했다. 결과부터 말하자면 패션어패럴, 건설, 항공사의 ESG에 대해 소비자들의 불신이 컸다. 또한 소비자들은 기업 지속가능성 평가에서 ‘경제적 성과’를 높이 평가한 반면 브랜드 선호도에서는 ‘ESG 영향’을 높이 평가했다.

 

6월 7일 공개한 ‘기업 브랜드 지속가능성 지수: 한국 소비자가 인식하는 기업의 경제∙ESG 지속가능성’ 보고서는 기업의 ESG 경영 및 이에 대한 평가가 브랜드 호감도와 실제 소비 행태에 미치는 인과관계를 분석한 결과다. 기업당 각 250명의 소비자 평가를 도출해 이를 표본으로 환산하면 총 3만5,500개에 해당하는 조사 규모다. 평가 모형은 크게 ‘경제적 성과’와 ‘ESG성과’로 구성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소비자들은 기업이 창출하는 경제적 성과가 긍정적이라는 답변은 53%에 달한 반면 기업의 ESG에 대한 긍정적 평가는 30%에 그쳤다. 소비자들이 기업의 경제적 성취에 비해 비재무적 성과에 대해서는 아쉬움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답변들을 7점 만점 지수로 환산했을 때 경제적 지속가능성 지수는 ‘4.7’, ESG 지속가능성 지수는 ‘4.2’였다.

 

경제적 지속가능성 중에서도 ‘경제적 가치를 창출한다’ 그리고 ‘안정적으로 수익을 올린다’는 항목에서 소비자들의 긍정 평가가 가장 높았다. ESG 지속가능성에서는 지배구조 측면에서 ‘외부에 문제를 숨기지 않는다’는 항목이 가장 낮은 평가를 받았다. 이는 소비자들이 기업의 투명한 소통에 대해 상대적으로 불신과 회의를 가지고 있음을 보여준다.   

 

ESG 지속가능성을 높게 평가받은 업종은 가전, 식품, 유통 등이었다. 반대로 평균을 밑도는 낮은 평가를 받은 업종은 건설 아파트, 패션 어패럴, 고속버스, 항공여객 등이었다. 다만 ESG 키워드를 일찍부터 선점해 소비자에게 친숙해진 특정 대표기업이 속해 있는지에 따라서 업종 전체에 대한 평가가 크게 달라졌다.

 

세대별로는 현재 30대에 해당하는 M세대가 기업의 경제적, ESG 성과에 대해 가장 낮은 평가를 내렸다.  보고서에 따르면 기업의 지속가능성이 높을수록 해당 기업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서 지속가능성 평가와 소비자의 인식 간에 인과관계가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특히 소비자의 브랜드 선호도에 미치는 영향은 ESG 지속가능성 평가가 경제 지속가능성 평가에 비해 높았다.

ESG 소비자 평판이 좋은 기업에 대한 소비자 선호지수는 ‘5.04’로, 그렇지 못한 집단의 해당 지수 ‘3.68’보다 월등히 높았다.

 

박재흠 EY한영 ESG 임팩트 허브 총괄 리더는 “소비자가 특정 기업의 지속가능성, 특히 ESG 지속가능성을 높게 인지할수록 해당 기업에 대한 신뢰와 존경, 그리고 선호의 수준이 높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앞으로도 국내 시장 트렌드를 면밀히 관찰하고 지속가능성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 변화를 이끌어 나가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전남대학교 지속가능 기업가치 교육연구단의 이수열 교수는 이번 연구에 대해서 “ESG 경영에 대한 소비자의 기대수준이 높은 만큼, 진정성을 갖고 열심히 하면서 동시에 소비자의 공감을 높일 수 있는 소통 전략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김성준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삼성물산 비이커, ‘275C’와 협업
1/5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