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폐어망 재활용 나일론’ 개발 추진

‘화학 재생 그린섬유 개발 사업’에 4년 간 119억 원 투입

TIN뉴스 | 기사입력 2022/05/17 [11:00]

폐섬유→재생섬유로 만드는 ‘기술개발과제’와

섬유 제조 과정 중 이산화탄소 배출 저감 및 환경영향평가 추진 ‘기반구축과제’

 

 

폐어망을 활용해 나일론 섬유를 개발하는 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부산시는 ‘화학 재생 그린섬유 개발 사업’에 앞으로 4년간 119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부산테크노파크와 수산기자재 제조기업 ㈜케이티아이가 주관하는 ‘화학 재생 그린섬유 개발 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이 추진하는 관련 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62억 원을 확보했다. 사업에는 한국신발피혁연구원, 태광산업㈜, ㈜콜핑 등이 참여한다.

 

부산시는 2025년까지 하이드롤리시스 기술 기반 나일론 화학 재생섬유 개발과 기반구축에 나선다. ‘하이드롤리시스’는 고온·고압 상태에서 물을 사용해 나일론의 원료 물질을 분리하는 기술이다.

 

이번 사업은 폐섬유를 재생섬유로 만들기 위한 ‘기술개발과제’와 섬유 제조 과정에서 이산화탄소 배출을 저감하고 환경영향평가를 추진하기 위한 ‘기반구축과제’로 나뉜다.

 

기술개발과제의 경우 케이티아이 주관 하에 태광산업, 콜핑이 폐어망에 붙은 염분 등 미세 이물질 등을 제거하는 '섬유 전처리 기술개발'에 관한 연구를 진행한다. 아울러 고분자의 나일론 중합체를 나일론 원료로 전환시키는 공정인 '해중합 물질 분리·정제'과정을 통해 재생 나일론 섬유를 뽑아내고, 재생 나일론 섬유 소재를 적용한 어망과 섬유 패션제품 제조에 관한 연구도 실시한다.

 

기반구축과제는 부산테크노파크가 주관하고 한국신발피혁연구원이 참여해 나일론 섬유 테스트베드 최적 공정을 개발하고 관련 장비를 구축하고 환경영향평가를 추진할 예정이다.

 

신창호 부산시 산업통상국장은 “부산은 국내 최대의 해양수산도시로 어망·어구 생산량·사용량 및 폐기물 발생량이 국내 최대로, 폐어망·어구 등을 원료로 하는 나일론 섬유 개발을 위한 최적지”라면서 “이번 사업이 폐섬유 나일론계 화학 재생시장 육성의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김성준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삼성물산 비이커, ‘275C’와 협업
1/5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