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비스, 美 ‘솔리얀’ 지분 25% 인수

스마트섬유 육성…첨단 스마트섬유 스타트업과 투자 계약

TIN뉴스 | 기사입력 2022/05/04 [10:53]

스마트 발열소재‧친환경 발수직물 

양산체제 구축 및 차세대 소재 개발 박차

 

▲ 휴비스 김건호 사장(왼쪽 첫번째)과 솔리얀트리샤앤드류 박사(왼쪽 두번째)외 관계자들이 투자협약을 논의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TIN뉴스

 

㈜휴비스(대표이사 신유동)는 5월 4일 투자전문 자회사 ㈜휴비스글로벌을 통해 미국 첨단 스마트섬유 스타트업 기업인 ‘솔리얀(Soliyarn LLC.)’의 지분 25%를 확보하는 투자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은 세계 최고 수준인 휴비스 고기능 섬유에 스마트섬유 기술을 접목해 전기 전도,발열 및 생체신호 감지 센서 등 4차 산업 혁명시대에 부합하는 스마트섬유 사업을 육성하기 위한 전략적 판단에서다.

 

솔리얀은 2018년 미국 MIT 출신 트리샤 앤드류(Trisha Andrew) 박사(現 매사추세츠대학교 교수)가 설립한 스마트섬유기업으로 섬유에 최적화된 화학증착코팅(불소화합물을 사용하지 않고 폴리머를 기화시켜 직물 표현을 얇게 코팅하는)기술을 개발해 일반 섬유를 전도성 섬유와 발수 섬유로 가공하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트리샤 앤드류 박사는 2013년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Forbes)가 선정한 ‘30세 미만의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30인’에 선정될 정도로 이 분야 최고의 전문가다.

 

발수 가공 기술은 잔류성 유기오염물질에 관한 스톡홀름협약으로 기존 불소화합물 기반 발수가공제를 사용할 수 없는 상황에서 대체 가능한 유일한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전도성 섬유가 접목된 군용 발열 장갑은 극한 환경에서 전투 효율을 높이기 위하여 개발된 제품으로 발열 특성과 착용감이 우수하여 주목받고 있으며, 미군에 납품될 정도로 성능을 인정받아 군용 발열제품 시장을 선도할 것으로 예상된다.

 

솔리얀은 상용화 단계에 있는 ‘스마트 발열 소재와친환경 발수 소재’에 대한 연속식화학증착코팅시스템을 구축해 군 장비용 시장 외에도 전기자동차, 스마트 헬스케어, 고기능성 아웃도어용 섬유 소재 개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휴비스는 이번 투자를 통해 글로벌 No.1의 자동차 내장재 LMF(저융점 접착 섬유)와 스마트섬유 기술을 융복합해 전기 사용량을 줄이며 난방 효율을 극대화하는 전기차 소재를 개발하여 차세대 소재 시장을 선도할 계획이다. 

 

또한 의류 소재에 센서 기술을 접목, 실시간 신체 리듬을 감지하여 의료용, 헬스케어용 등으로 적용 가능하게 하며 나아가 최근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메타버스’ 시장 진입을 모색하고 있다.

 

이번 투자는 휴비스의 미래전략 주관으로 지난해 말 영입된 김건호 사장이 주도하고 있다. 김건호 사장은 투자와 관련해 “기존에 주력하던 친환경, 고기능성 차별화 소재에 대한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면서, 스마트 섬유시장 진입을 통한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솔리얀에 대한 투자를 결정했다”며“친환경/스마트섬유기술 혁명을 통해 섬유소재도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김상현 기자 tinnews@tinen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지이크, 성낙진 작가와 두 번째 콜라보
1/5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