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완화, 나들이 제품 구매 늘어

출근 전환 및 날씨 영향..여름 수트, 크로스 백, 샌들류 인기

TIN뉴스 | 기사입력 2022/05/01 [22:37]

모자 비롯해 야외활동을

위한 ‘액티브웨어’도 신장세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와 더불어 5월부터는 야외 노마스크 시행이 발표되면서 유통업계가 활기를 띄고 있다. 재택에서 출근으로 전환되면서 외출복에 대한 구입이 늘어났고, 포근해진 날씨 영향으로 나들이 및 야외 활동에 필요한 아이템이 인기를 얻고 있다. 나들이 및 외출에 나서는 움직임이 늘어나면서 가볍게 들 수 있는 크로스 백의 매출도 급상승 중이다. 

 

FnC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하 ‘코오롱FnC’)이 전개하는 여성 핸드백 브랜드 ‘쿠론’의 버베나 백은 따뜻해진 날씨로 접어든 4월을 기점으로 64% 이상의 판매율을 기록하고 있다. 버베나 백은 컬러풀한 웨빙(엮어 만든) 스트랩이 포인트인 크로스 제품으로, 화창한 여름 시즌에 어울리는 총 여섯 가지 컬러로 선보인다.

 

컨템포러리 슈즈 브랜드 ‘슈콤마보니’는 로맨틱한 여성성과 기능적인 실용성이 균형을 이루는 다양한 샌들 라인업을 통해 올 여름 여성고객을 겨냥한다. 그중 ‘오브’ 샌들은 메탈 반구 장식으로 포인트를 준 베이직한 디자인으로, 출시와 동시에 140% 판매율을 기록, 5월에 리오더를 진행할 만큼 반응이 뜨겁다.

 

출근하는 직장인이 늘어나면서 코오롱FnC가 전개하는 남성복 브랜드 ‘브렌우드’의 캐주얼 재킷, 포멀한 정장류의 매출은 전년비 150% 이상 성장세를 보였다. 특히 브렌우드 ‘이지수트’는 무더운 여름철에도 수트 특유의 멋스러운 실루엣은 유지하면서 편안하고 가볍게 착용이 가능한 제품으로 반응이 좋다.

 

‘시리즈’는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가 시작된 4월 18일부터 24일까지 일주일간 전년과 비교해 24% 매출 신장을 기록했다. 시리즈의 경우 데님, 티셔츠를 비롯해 간절기에 필요한 아우터까지 고르게 인기를 얻고 있다. 시리즈 데님팬츠는 기능성 에어로 쿨 원단을 사용하여 시원한 착용감이 장점이며 신축성이 뛰어나 우수한 활동성을 자랑한다.

 

이외에도 아웃도어 활동 많아진 영향으로 필드 스포츠에 필요한 상품을 찾는 고객이 늘어나고 있다. ‘럭키마르쉐’의 경우, 최근 새롭게 론칭한 테니스 라인 ‘럭키 르 매치’가 꾸준히 판매 반응이 좋다.

 

탑은 82%, 하의는 90% 판매를 달성해 현재 리오더를 계획 중이다. 또한 뜨거운 햇볕이 내리쬐는 계절에 필수인 모자도 높은 매출을 보이고 있다. ‘럭키슈에뜨’가 4월에 첫 선을 보인 액티브웨어 라인 ‘럭키 데 스포츠’의 버킷햇은 나일론 소재로 제작, 옆면에 스냅과 스트링을 적용해 일상은 물론 야외 활동에 두루 착용할 수 있어 블랙 색상은 품절, 144%가 넘는 판매율을 올리고 있다.

 

코오롱FnC 관계자는 “패션업계가 다양한 프로모션을 통해 고객들의 발길을 잡기 위한 시도 중”이라며 “가정의 달인 5월로 접어들면서 더 많은 소비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장유리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지이크, 성낙진 작가와 두 번째 콜라보
1/5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