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호, “시각장애아와 밝은 세상 열어요”

2006년 이후 19번째 ‘하트 포 아이’ 캠페인 전개

TIN뉴스 | 기사입력 2022/04/26 [16:52]

장마리아 작가와 아트워크 및 구호의 하트 심볼 접목

티셔츠·니트 가디건·에코백 등 구호의 미니멀한 아이템 선봬

 

 

삼성물산㈜ 패션부문(부문장 이준서)의 미니멀 컨템포러리 브랜드 ‘구호’는 시각장애 어린이들에게 밝은 세상을 열어주는 ‘하트 포 아이(Heart For Eye)’의 열아홉 번째 캠페인을 진행한다.

 

구호는 지난 2006년부터 매년 패션의 아름다움을 시각장애 아이들과 함께 나누자는 취지로 기획된 하트 포 아이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아티스트, 셀러브리티와의 협업으로 티셔츠 등 아이템을 제작하고 판매 수익금을 삼성서울병원에 기부해 저소득층 시각장애 어린이들의 개안수술 및 치료를 후원한다. 하트 포 아이 캠페인을 통해 현재까지 총 395명의 아이들이 세상을 새롭게 바라보게 됐다.

 

올해는 하트 포 아이 캠페인에서 장마리아 작가와 협업했다. 장마리아 작가는 물성을 극대화한 부조에 가까운 회화로 유명하다. 일반적 화구가 아닌 공구나 조소용 도구를 사용해 조각과 회화의 경계에 있는 작업을 선보인다.

 

장마리아 작가는 대표 작품 ‘인 비트윈-스프링 시리즈(In Between – Spring Series)’ 속 오렌지 등 밝은 색의 긍정적인 느낌과 시그니처 붓터치를 캠페인의 상징인 하트에 접목시켰다.

 

또 구호는 자체 개발한‘드로잉 하트’시리즈도 선보였다. 시각장애 아동들의 밝은 미래를 기대하며, 개발한 드로잉 하트 심볼을 티셔츠, 니트 카디건, 에코백 등 구호의 미니멀한 아이템에 담았다.

 

임수현 구호 디자인 디렉터는 “열아홉 번째 하트 포 아이는 장마리아 작가의 생동감 넘치는 아트워크와 구호가 개발한 드로잉 하트 심볼로 따뜻한 희망을 이야기한다”며 “특별한 의미를 담은 티셔츠도 입고 시각장애 아동들에게 밝은 세상을 열어주는 기부도 참여하는 가치있는 경험을 해보기 바란다”고 전했다.

 

장유리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지이크, 성낙진 작가와 두 번째 콜라보
1/5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