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클레르, 지속가능경영지수 평가 1위

유럽 다우존수 평가서 3년 연속 섬유·의복·명품산업 분야 TOP

TIN뉴스 | 기사입력 2021/11/19 [16:37]

나일론 소재와 패딩 재활용 및 

탄소배출 저감 위한 체계적인 목표 설정

 

 

S&P 글로벌의 지속가능경영 평가에 따르면, 몽클레르가 전 세계 및 유럽 지역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 평가의 ‘섬유, 의복 및 명품’ 산업 분야에서 3년 연속 최고점(89/100)을 기록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몽클레르 S.p.A 회장이자 CEO인 레모 루피니(Remo Ruffini)는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의 ‘섬유, 의복 및 명품’ 분야에 3년 연속 가장 높은 지수로 편입하게 되었다는 사실은 현재 시대에 더욱 강력한 의미를 지닌다”고 설명했다.

 

몽클레르는 지난 몇 년 간 지속가능성을 우리의 사업 철학 중 하나로 융합시키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왔다. 하지만 다시 우리 사회에 놓인 환경적 문제들을 마주하며 다시 한 번 이 노력을 재정비하고 행동으로 실천해야 하고자 한다.

 

이로 하여금 몽클레르는 환경에 최대한 영향을 적게 미치는 소재들을 개발하고자 한다. 특히, 순환 경제라는 관점으로 몽클레르에서 사용하는 나일론 소재들과 패딩을 재활용하고,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한 체계적인 목표를 설정 했다. 또한 기존 일회용 플라스틱 용기 사용 역시 전면 중지하는 등 세계 각지에서 탄소중립을 위한 노력을 실천하고 있다.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는 전 세계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측정하는 최적의 기준이자, 기업에 투자 결정 과정에서 지속가능성을 고려하고자 하는 투자자들에게 신뢰 받는 참고 기준이다.

 

몽클레르는 매년 지속가능성과 관련된 성과와 목표를 연결비재무제표를 통해 공시하며, 2020년에는 ‘몽클레르 본 투 프로텍트(Moncler Born To Protect)’라는 새로운 전략적 지속가능성 계획을 공개하고 5개의 전략적 추진 항목들을 선보이며 사회 환원에 공헌하고 있다.

 

장유리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헨리코튼, 김지석·이장원 효과
1/7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