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노조, 봉제 산업 철수 촉구

군부와 협력 및 비윤리적 사업 비난…글로벌 기업 제재 촉구

TIN뉴스 | 기사입력 2021/09/06 [04:41]

Bestseller, 노조 주장 지지

“영향평가 기간까지 신규 발주 중단”

“노동자 정상근무시간 외 초과 물량 발주 중단 및

다만 노동자 복지위한 임금 지급을 위한 주문량은 계속 유지”

국민통합정부, EU 정부 측에 EBA 협정 철폐 만류

 

 

미얀마 봉제 노조가 코로나19 감염으로 생명의 위협을 받고 있다며, 글로벌 브랜드들의 미얀마 현지공장에 대한 제재를 촉구하고 나섰다. 8월 27일 미얀마 노조인 ‘Industrial Workers’ Federation of Myanmar’는 최근 노동자 2명이 사망하고 노조간부 100명이 코로나에 감염됐다고 밝혔다.

 

노조위원장은 “일부 고용주들이 지역별 노조원들을 색출해 군부와 협력하고 있으며, 현재 미얀마에서는 사회적 책임을 다해 윤리적으로 사업을 할 방법이 없다”고 비난하며, 글로벌 패션 브랜드들을 포함한 해외 기업들이 사업 철수와 전반적인 제재 조치를 촉구했다.

 

이 같은 노조의 성명에 대해 지지 입장을 보내고 있는 글로벌 브랜드 Bestseller는 “시민단체, 노동조합, 이해 관계자들과 함께 영향평가를 진행하고 대화를 할 수 있을 때까지 신규 발주를 다시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업 영위 결정에 따라 인권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을 평가할 책임이 있으나 노동자들의 복지를 위한 임금 지급을 위한 주문량은 계속 유지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아직 구체적인 영향평가 시기를 정하지는 않았지만 더 이상 정상근무 시간을 초과하는 생산량에 대한 주문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얀마한인봉제협회 산하 매체인 Adshofar는 “이러한 주장은 주로 강성 노조들의 입장이며, 서방국가에서 우선순위로 생각하고 있는 인권 문제를 전략적으로 접근하며,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국가 서민경제를 책임지고 있는 봉제 산업에 대한 보이콧이나 철수운동에 대해 미얀마 국민들의 지지가 확실하지 않은데다 국민통합정부도 찬성하지 않고 있다.

 

EU 고위 외교관 설명에 따르면 국민통합정부는 EU정부에 대해 EBA(일반 특혜관세) 협정을 철폐하지 말 것을 요청했다. 국민통합정부는 대규모 투자업체에 대한 추가 투자를 반대하면서도 봉제 산업 분야에서의 해외 기업들의 사업 철수 시 서민경제 파탄으로 인해 빈곤층으로 전락하는 상황을 막기 위해 최소한의 조치로 보고 있다.

 

한편 지난 7월 17일부터 시행 중인 강제 휴업조치가 9월 1일부터 10일까지 일주일 더 연장됐다.

이번 연장 발표는 기존 제재 조치와 동일하게 미얀마 중앙은행을 포함한 민영은행, 필수 산업들은 운영이 가능하며, 모든 학교는 계속 휴교가 유지된다.

 

김성준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코오롱스포츠 ‘플리스’ A부터 Z까지 총망라
1/9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