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지 “한국형 패션 ESG 경영 선도”

7월 28일 ESG 그린퓨처센터 출범 및 ESG 경영 선포

TIN뉴스 | 기사입력 2021/07/29 [10:55]

그룹사 전담조직 신설 및

영역별 위원과 전담리더 임명

재활용 소재 개발·ESG 지원센터 설치 등 ESG 경영 박차

 

 

패션그룹형지㈜(회장 최병오)가 친환경 경영을 추진하며 기업의 사회적, 경제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ESG 그린퓨처센터’를 공식 출범하고 ESG 경영을 본격 가동한다.

 

패션그룹형지는 7월 28일 역삼동 형지 사옥에서 ‘ESG 그린퓨처센터’ 출범식을 열고 계열사와 함께 전담조직을 신설, 각 영역별 위원과 전담 리더 등을 임명했다. ESG 그린퓨처센터는 UN 책임투자원칙에 따라 회사의 환경 및 사회적 책임, 주주가치 제고 등 ESG 경영 활동을 수행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친환경 역량 강화에 집중해 건강한 지배구조와 탄탄한 성장으로 기업 가치를 높일 계획이다. 또한 고객과 대리점주, 임직원, 지역사회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동반 성장한다는 목표다.

 

또한 올 초 환경재단과 에코캠퍼스 협약을 체결하고 ‘해피 어스(Happy Earth)’ 캠페인을 전개한다. 세진플러스와 폐기 처리될 재고의류를 재활용한 친환경 섬유패널 개발에도 착수했다.

 

국내 PET병을 재활용한 친환경 근무복도 제작한다. 프로야구단 유니폼 및 스포츠 용품도 개발한다. 리사이클 폴리에스터 소재와 옥수수, 대나무를 활용한 천연 원사 개발, 자연분해 쇼핑백이나 리폼백으로 사용 시 에너지와 이산화탄소 절감에도 기여한다.

 

앞서 6월 30일에는 포스코건설과 계열사에 약 7,000벌의 근무복을 공급하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울산항만공사와 해양 플라스틱 저감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향후 그린퓨처센터는 환경, 사회, 지배구조 각 영역별로 전문적인 연구조사를 진행한다. 패션산업 맞춤형 ESG 조직체계를 구성하고 비전과 마스터플랜을 수립해 본격 실행에 나선다.

 

아울러 ESG 경영의 공동 추진을 위해 8월부터 모든 임직원과 가맹점주를 대상으로 ESG 경영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회사의 지속가능 발전목표와 향후 비전을 공유하는 등 ESG 내실화 프로그램을 꾸준히 실행할 계획이다. 송도 글로벌패션복합센터에는 소상공인과 동반성장을 지원하는 스마트 공장과 ESG 복합지원센터 설치도 검토하고 있다.

 

최병오 회장은 “옷에 대한 스트레스를 없애드린다는 변함없는 철학으로 친환경 의류기업으로 탈바꿈하겠다”며 “한국형 패션 ESG 가이드라인으로 지속가능한 성장을 추구해 미래 세대를 위한 책임감 있는 친환경 경영을 선도하겠다”고 전했다.

 

장유리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코오롱스포츠 ‘플리스’ A부터 Z까지 총망라
1/9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