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트디즈니, 방글라데시 소싱 재개

2013년 화재 및 건물 붕괴 사고로 조달 중단 이후 8년 만

TIN뉴스 | 기사입력 2021/07/23 [15:50]

 

방글라데시 의류제조수출협회(BGMEA)는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 월트 디즈니컴퍼니(The Walt Disney Company)가 방글라데시를 국제노동기준((International Labour Standard) 감사를 통해 소싱 허용 국가로 복원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월트 디즈니컴퍼니는 2013년 화재 및 건물 붕괴사고 이후 방글라데시에서의 조달을 중단했다. 8년 만에 재개다.  다만 월트 디즈니의 공식 통보는 아직 발표되지 않았다.

 

BGMEA의 Faruque Hassan 회장은 “작업장 안전, 사회적 표준 및 환경적 지속 가능성 분야에서 업계의 전면적인 발전과 변화를 인정한 월트 디즈니의 움직임을 환영한다”면서 향후 5억 달러 이상의 주문을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결정으로 ILO의 Better Work 방글라데시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공장은 벤더가 될 자격이 있으며, 특정 개선 이행 기준과 함께 Nirapon 또는 RMG 지속 가능성 위원회(RSC)에 참여해야 한다.

 

장웅순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코오롱스포츠 ‘플리스’ A부터 Z까지 총망라
1/9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