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복류 라벨갈이 적발, 입찰참가 제한

조달청, 공공기관 피복류 해외수입품 부정 납품 4개사 적발

TIN뉴스 | 기사입력 2021/07/09 [10:16]

조달청, 국내 직접생산 계약 조건 위반

…7월 9일부터 6개월 입찰참가제한 조치

 

 

조달청(청장 김정우)은 해외에서 수입한 피복제품의 원산지를 국산으로 속여 공공기관에 납품한 업체들에 대해 9일부터 6개월간 공공조달 시장에서 입찰참가자격을 제한한다.

 

이번에 입찰제한을 받는 5개사는 ’국내에서 직접 생산조건으로 계약을 체결한 피복류를 베트남에서 생산한 뒤 국내로 반입하여, 원산지라벨을 제거하는 일명 ‘라벨갈이 수법’으로 국산으로 속이고, 수년간 전국 공공기관에 약 69억원 상당을 부정 납품한 것으로 관세청 조사결과 드러났다.

 

조달청은 이들 5개사에 대해 국가기관, 지방자치단체 등이 발주하는 모든 공공입찰에 대해 입찰참가를 제한하기로 했다.

 

강신면 구매사업국장은 “향후에도 부정 납품 행위에 대해서는 법령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입찰참가자격을 최대한 제한하여 공정한 조달시장을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준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삼성물산 ‘구호’, 골프웨어 첫 선
1/5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