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르바이스텔라, 유기견 센터에 간식 기부

지난해 봉사활동 펼친 유기견 보호센터와 지속적인 관계 유지

TIN뉴스 | 기사입력 2021/06/21 [13:15]

▲ 베이직하면서 페미닌한 무드를 담아 우아한 바디 형태로 HEUREUX 자수 로고가 포인트인 오르바이스텔라의 ‘보야지(Voyage) BCI코튼 숄더백’을 걸친 모델이 강아지와 함께하는 모습

 

동물사랑 관련 다양한 이벤트 진행… 친환경 이미지 강화까지 

 

KBI그룹이 전개하는 동물친화적 가치소비 중심 비건 패션 브랜드 HEUREUX 오르바이스텔라가 코로나 팬데믹 장기화로 소외되어 도움이 필요한 유기견들을 위해 최근 강아지 간식 320여개를 ‘동물권행동 카라(KARA: Korea Animal Rights Advocates)’의 유기견 보호센터에 기부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에 기부한 유기견 보호센터는 오르바이스텔라 임직원들이 지난해 방문해 견사와 묘사 청소, 간식 준비 등 봉사활동을 펼친 곳으로 동물 사랑의 진정성을 실천하며 인연을 맺은 곳이다.

 

2019년 말 론칭과 동시에 비건 패션 제품만 제작하기로 선언한 ‘오르바이스텔라(HEUREUX BY STELLA)’는 ‘행복을 가져다 주는’ 뜻의 불어 ‘HEUREUX(오르)’를 브랜드 로고로 사용해 사람의 행복이 동물에게도 닿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애니멀프렌들리’의 가치를 실천하고 있다.

 

또한 올해 초 ‘PETA 비건 인증(PETA-Approved Vegan)’ 획득으로 공식적인 비건 패션 브랜드 이미지를 더욱더 공고히 하며 단순히 제품의 비건 패션을 강조하는 것 이상의 동물 사랑을 실천하고 있다.

 

특히 2021년 한 해 동안 시판중인 제품을 대상으로 판매금액의 2%를 모아 적립목표금액 3천만원 달성시 2022년 1월중 동물보호기관에 적립금액을 후원금이나 물품으로 기부하고 향후 동물을 위한 각종 이벤트와 행사를 기획할 예정이다.

 

한편, 오르바이스텔라는 동물 친화적인 브랜드 이미지에 친환경 제품 이미지를 강화하며 면화 농민 보호 및 비료와 살충제 사용 자제를 권장하는 BCI(Better Cotton Initiative)로부터 인증된 코튼을 소재로 지난 4월 여름맞이 신제품으로 출시하고 ‘3way BCI 쇼퍼백’ 와디즈 펀딩도 진행 중이다.

 

김상현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삼성물산 ‘구호’, 골프웨어 첫 선
1/5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