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PET병, '나우티셔츠'로 변신

나우(nau), 친환경 ‘플러스틱 반팔 컬렉션’ 출시

TIN뉴스 | 기사입력 2021/05/06 [09:42]

흡습속건 기능 더한 ‘액티브’와

면 감촉 살린 ‘라이프’, 2가지 라인

국내 PET병으로 만든 ‘플러스틱’ 소재 적용 및 제품당 최대 15개 재활용

 

 

친환경 아웃도어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나우(nau)가 국내에서 사용된 페트병으로 만든 친환경 제품 ‘플러스틱 반팔 컬렉션’을 출시했다.

 

플러스틱(PLUSTIC)은 플러스(Plus)와 플라스틱(Plastic)의 합성어다. ㈜비와이엔블랙야크(대표 강태선)가 정부, 지자체, 관련 기업들과 협력해 국내 최초 국내에서 사용된 페트병의 자원 순환 시스템을 구축하며 개발한 친환경 소재의 이름으로 플라스틱을 재활용해 지구에 플러스가 된다는 의미를 담았다.

 

나우의 플러스틱 반팔 컬렉션은 이 친환경 소재를 사용해 환경까지 생각한 제품으로 흡습속건 기능을 더한 ‘액티브’ 라인과 면 감촉을 살린 ‘라이프’ 라인으로 선보였으며 제품 하나당 500ml 기준 최소 8개에서 최대 15개의 페트병이 재활용 됐다.

 

액티브 라인의 대표 제품인 ‘플러스틱 크루넥 반팔 티셔츠2’는 국내 페트병을 재활용한 플러스틱 친환경 소재에 땀을 빠르게 건조 시키는 기능이 더해져 한 여름에도 쾌적한 착용할 수 있는 남녀공용 라운드넥 티셔츠다. 앞면과 뒷면에는 지구 모양의 플러스틱의 심볼과 타프 모양의 나우 심볼이 합쳐진 프린트로 친환경 제품을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컬러 타프로고 반팔 티셔츠’는 라이프 라인의 대표 제품이다. 국내 페트병 재활용한 플러스틱 소재와 재배 시 화학 비료나 살충제를 사용하지 않는 유기농 면 ‘오가닉 코튼’을 사용해 부드러운 감촉을 느낄 수 있다. 남녀공용 라운드넥 티셔츠로 타프 모양의 나우 심볼을 컬러풀하게 변형시켜 디자인의 포인트를 줬다.

 

나우 관계자는 “국내에서 사용된 페트병에 두 번째 생명을 불어 넣으며 선보인 나우 플러스틱 반팔 컬렉션은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으로 활용도가 높아 오래도록 환경을 생각하며 입을 수 있는 제품이 될 것”이라며, “이번 플러스틱 반팔 컬렉션을 소개하는 김선호, 문가영의 영상을 공식 인스타그램 채널 나우코리아에서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나우를 전개하고 있는 비와이엔블랙야크는 환경부와 함께 15개의 페트병을 ‘나우’와 ‘블랙야크’의 페트병 재활용 티셔츠로 교환해주는 ‘페트 줄게, 새옷 다오’ 소비자 참여형 친환경 캠페인을 이달 10일부터 환경의 날인 6월 5일까지 진행한다. 

 

장유리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리조트룩으로 휴양지를 꿈꾸다
1/5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