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섬유 전투복’ 첫 입찰

해군군수사령부, 2021년 사계·하계 전투복 상·하의 제조 공고

TIN뉴스 | 기사입력 2021/04/13 [09:10]

특수계약조건 및 공고문 상 ‘국산섬유소재 인증’ 준수 명시

2021년 군 전투복 원단 및 봉제 입찰, 예년보다 1달여 앞당겨

정부, 국산 원사 및 원단 생산 및 원활한 공급 위한 충분한 시간 할애

 


최근 해군군수사령부가 올해 첫 시행되는 전투복 소재 국산화 도입의 문을 열었다. 

국방부는 지난해 12월 ‘2021년도 전력운영비’로 ‘전투복 소재 국산화 시범 사업’ 소요 예산 71억8,900만원을 편성했다. 국내 섬유업계 경기 활성화와 섬유업계의 수입산 소재를 자제하고 국산화 소재 사용을 위한 장치 마련이 필요하다는 요구를 적극 수용한 조치다.

 

근본적으로는 수입사 원사 대비 높은 국산 가격 사용 시 군납업체들의 이익률 감소를 금전적으로 보전해주고, 동시에 군납업체 간 ‘출혈 경쟁’을 막겠다는 목적을 담고 있다.

 

지난 4월 9일 해군군수사령부는 조달청 나라장터에 ‘2021년 해군 전투복 제조 납품 입찰 건을 조달청을 통해 공고했다. 이번 입찰 건은 사계용·하계용 남·녀군 전투복 상·하의 7만688매를 제조해 2022년 5월 31일까지 납품하는 것으로, 전체 사업금액은 20억6,694만4,682원, 추정가격 18억7,904만620원이다.

 

특히 조달청 지침 제2020-27호에 의거, 조달청 군수품 제조·구매계약 특수조건 및 공고서에는 산업통상자원부가 고시한 ‘국산섬유소재 인증제도에 관한 운영요령’ 준수할 것을 명시했다.

 

제조·구매계약 특수조건 제59조(기타사항)에는 국방규격(KDS 8415-4011)을 적용하며, ‘계약상대자는 산업통상자원부 고시 ‘국산섬유소재 인증제도에 관한 운영요령’에 따라 국산소재 사용 인증을 받은 원단을 전투복의 원자재로 사용하여야 한다’고 명시했다.

 

또한 ‘계약상대자는 계약 후 양산 전 시제품을 제작해 기품원(방위산업기술진흥연구소) 및 소요군의 검사를 받아 합격((섬유제품류 검사기준 KDS0000-3001 TI-4(포장제외)의 중결점 사항이 없는 경우 합격)을 받은 후 양산할 것을 명시했다.

 

제50조제1항에 의거,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해 납품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납품 수량에 사응하는 물품대금에 100분의 15를 곱한 금액’, 단 계약상대자가 그 물품대금에서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하여 납품한 물품을 위한 비용(이윤을 제외한다)을 공제한 금액이 그 물품대금에 100분의 15를 곱한 금액보다 적음을 입증한 경우에는 그 금액을 지급해야 한다고 명시했다.

 

올해 사계용·하계용 전투복지(방적사·T/R원단)와 전투복 봉제 관련해 수요기관이 방위사업청의 입찰공고가 예년보다 1달 정도 앞당겨져 4월 중 예정되어 있다. 통상 매년 5월말에서 6월초 전투복 관련 입찰을 공고했지만 올해 처음 국산화 소재를 도입하는 만큼 원사, 원단 확보 등을 위한 시간을 벌어주기 위해서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T/R원단의 경우 레이온은 휴비스와 도레이첨단소재가, 코튼 원단은 신한방, 태광산업 등의 국내 방직공장을 활용하는 등 국산화 소재의 원활한 공급을 위한 작업이 마무리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아울러 조달청 최저입찰제로 인한 전투복 원단 공급업체 5개사(대한방직㈜·㈜방림·㈜우성염직·㈜삼일방직·티에이케이텍스타일㈜) 간 ‘출혈 경쟁식’ 투찰을 막기 위해 사전에 적정선을 지키자는 합의도 이루어졌다.

 

전투복 원단 인증심사 

‘인증신청’과 ‘국산 소재 및 직접생산확인’

 

 

한편 지난 1월 15일 산업통상자원부가 ‘국산 섬유소재 인증제도 운영요령’을 고시한 이후 조달청도 지난 4월 9일 홈페이지를 통해 ‘전투복 국산 섬유소재 인증제도 운영요령’ 안내문을 공지했다. 

 

‘국산 섬유소재 인증제도’는 조달청을 통해 군에 납품하는 ‘국방 섬유제품’이 국산 섬유소재를 사용했는지 여부를 확인해 산업통상자원부에서 ‘국산 섬유소재 인증 확인서’를 발급하는 것이다.

당장 올해 전투복 제조 납품 건에 대해 적용된다. 국산 섬유는 국산 원사(장/단섬유·방적사)로 국내에서 방적·제직을 거쳐 염색·가공된 원단으로만 제한한다. 

 

전투복 낙찰업체와 원단 공급업체는 전투복 원단이 국산 섬유소재임을 확인받기 위해 KOTITI시험연구원, 한국의류시험연구원(KATRI), FITI시험연구원 중 한 곳을 선택해 인증신청서를 제출 후 인증심사를 받아 국산 섬유소재가 입증되면 ‘국산 섬유소재 인증확인서’를 발급받을 수 있다.

 

전투복 원단 인증심사는 ‘인증신청’과 ‘국산 소재 및 직접생산확인’으로 구분된다.

먼저 ‘인증신청’은 ① 전투복 낙찰업체는 전투복 원단공급 업체에게 원단 공급 시 국산 섬유소재 인증확인서 발급 요청 → ② 전투복 원단공급 업체가 국산 섬유소재 인증신청서 작성 → ③ 확인기관인 시험연구기관 3곳 중 한 곳을 선택해 인증신청서를 제출한다.

 

국산 소재 및 직접생산확인의 경우 ④ 3개 시험연구기관은 신청서류 적격성 검토 → 신청서류 보완 → 수수료 청구·납부 확인→ 인증심사 담당자 및 일정을 신청업체에 통보.

 

⑤ 생산 공장 방문 → 신청서류와 일치성 확인 → 보유 장비/설비/인력 등 현지 실사 → 직접생산 확인 ⑥ 국산 섬유소재 확인(현장심사) → 국산 섬유소재 확인서 발급 → 산업통상자원부에 제출까지 절차대로 이행하면 된다.

 

아무쪼록 전투복 섬유소재 국산화 시범사업이 올해 처음 도입된 만큼 앞으로 ‘시범사업’ 꼬리표를 떼고 안착할 수 있도록 원단공급 및 납품(봉제)업체들의 ‘출혈 경쟁’ 자제와 인증제도 활용 등 규정을 철저하게 준수하고 확인기관과 주관·운영기관도 지속적인 관리가 뒷받침되어야 할 것이다. 

 

김성준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NFL, 간절기~여름용 ‘썸머 컬렉션’
1/5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