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비즈니스
효성, 언더아머 사업에서 손 떼다
조현준 회장, 갤럭시코퍼 지분 100% 처분
기사입력: 2020/09/07 [13:50]  최종편집: TIN 뉴스 이 기사 후원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6월부로 효성그룹 계열사에서 제외

“비주력 계열사 정리 통해 미래사업 경영에 전력”

 

2012년 국내에 언더아머를 처음 알리고 직접 수입해 유통·판매를 주도했던 갤럭시아코퍼레이션㈜(대표 김성남)의 창업자이자 최대주주인 ㈜효성 조현준 회장이 최근 갤럭시아코퍼레이션 지분 100%를 모두 처분했다. 

 

지난해 12월말 기준, 갤럭시아코퍼레이션의 지분 구조는 조현준 회장(75.41%), DOME Corporation(일본법인)(16.39%), ㈜스톰에스컴퍼니(8.20%)로, 조 회장이 최대주주였다.

 

올해 들어 8월 초 조 회장은 2대 주주인 DOME Corporation, 주주 ㈜스톰에스컴퍼니의 지분 30만주(24.59%)를 사들이며 지분율은 100%(총 122만주)가 됐다. 그러다 20여일 후인 8월 31일 조 회장은 자신의 지분 122만주 전량을 70억원에 다시 처분했다.

 

이 같은 조 회장의 주식 처분 전조였는지 8월 14일 효성이 공시한 반기보고서에는 6월 30일 기준으로 갤럭시아코퍼레이션이 효성과 지분 관계가 없는 국내 법인으로 분류되며, 계열사에서 제외됐다는 내용이 명시되어 있었다. 

다만 조 회장이 2011년 비상근 이사를 거쳐 상근 사내이사에 선임된 이후 6월 30일 기준으로는 여전히 사내이사직을 유지하고 있다.

 

2011년 11억원 자본금으로 설립한 갤럭시아코퍼레이션은 조 회장이 미국 유학시절 즐겨 입었던 언더아머를 눈여겨봤고, 이후 언더아머와 독점 수입 및 국내 유통권을 확보하며 2012년부터 국내 본격 판매를 시작했다. 당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입은 언더아머가 유명세를 타며 국내에 처음 언더아머 브랜드의 존재감을 알리는데 주요한 역할을 한 바 있다.

 

국내 설립 이후 3년만인 2014년부터 수익을 내며 순풍을 다는 듯 했다.

그러던 중 2017년 미국 언더아머 본사가 직접 한국에 직진출하겠다며 ‘언더아머 코리아 유한회사’를 설립했다. 갤럭시아코퍼레이션은 언더아머 청담·강남직영점 오픈을 시작으로 현재 백화점 내 50개 직영매장, 아웃렛 매장 3개를 운영하고 있다.

 

언더아머의 직진출은 바로 갤럭시아코퍼레이션의 실적에 직격탄을 날렸다.

직진출 첫 해인 2017년 300억원대 매출은 지켰지만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모두 적자로 돌아섰다. 이것이 시작이었다.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 연속 적자에 빠졌고, 영업적자와 당기적자는 총 35억원 정도 매년 손실이 났다.

 

지난해 매출액(336억8,530만원)은 전년동기대비 11.29% 증가했지만 영업이익(-19억6,164만원)과 당기순이익(-16억4,748만원) 모두 적자가 지속됐다.

이번 조 회장의 지분 처분과 계열사 제외에 대해 효성 측은 “비주력 계열사를 정리하고 효성의 미래사업 경영에 전념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밝혔다.

한편 언더아머 코리아는 유한회사여서 실적 보고서를 공시하지 않고 있다.

 

김성준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쿠론, 20 F/W 레트로 무드 제품 출시
1/7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