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선택과집중
World Market
중국에 재활용 의류 바람이 분다
알리바바 중고마켓 플랫폼, 개시 후 2400만벌 의류 거래
기사입력: 2019/04/11 [09:47]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중국의 밀레니얼 세대를 중심으로 재활용 의류 소비가 늘고 있다.

 

최근 지속가능성과 환경오염의 최대 주범으로 꼽히고 있는 패션산업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이 변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같은 재활용 의류 소비 시장을 중국 알리바바그룹의 자사 최대 중고 마켓 플랫폼인 ‘아이들피시’(Idle Fish)가 주도하고 있다. 지난 3월 재활용 의류시장 서비스를 개시 후 약 8,500만톤, 약 2400만여벌이 거래됐다. 하루에 200만벌의 옷이 거래되는 셈이다.

 

아이들피시의 자체 통계에 따르면 서비스 이용자 중 70%는 상대적으로 트렌드에 민감한 여성이며, 이 중 절반은 18~30세다. 거래 고객들은 대부분 상하이, 베이징, 광저우, 항저우, 선전 등 주요 대도시 거주자인 밀레니얼세대 여성들이다. 이들은 가성비보다는 가심비 즉 가격 대비 심리적 만족 비용에 더 중점을 둔다. 

 

상하이에서 중고 청바지를 만든 데님 백팩 브랜드 ‘유즈뎀’(USEDEM) 설립자 제니아 시드렌코는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첫 고객들은 환경 보호에 매우 민감하고 강한 주장을 하는 사람들이었고, 그 다음으로 대부분 젊은 밀레니얼 소비자들이다”이라고 설명했다. 

 

또 “밀레니얼 세대는 입는 것, 먹는 것, 그리고 시간을 보내는 방법 등에 민감하다”며 “데님 백팩 가방이 유행하고 환경에도 도움이 된다면 그들은 ‘왜 안 돼(Why not)?’라고 생각하고 지갑을 연다”고 덧붙였다. 

 

장웅순 기자 tinnews@ti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FRJ, 여름 겨냥 신규 데님 핏 출시
1/9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