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섬유종합
화섬
효성, 베트남에 타이어코드 생산법인 설립
연내 꽝남성에 3천만달러 투자…시장 점유율 확대
기사입력: 2018/11/05 [21:13]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효성첨단소재㈜(대표 황정모)가 글로벌 타이어코드 시장점유율 확대를 위해 베트남 꽝남성에 신규 생산법인을 설립한다.

 

효성첨단소재는 베트남 중부 꽝남성 땀탕공단 내 제2공장 부지에 1억5200만달러(약 1,700억원) 규모의 폴리에스터와 나일론 타이어코드 생산설비를 구축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효성첨단소재는 초기 자본금 3천만달러를 연내 투자할 계획이다.

 

효성은 지난 2007년부터 베트남 남부 호치민시 인근의 연짝 공단에 베트남/동나이 현지법인을 설립해 현재까지 약 15억 달러를 투자했다. 효성 베트남/동나이 법인은 2017년 매출 약 1조 7천억원을 기록, 베트남 전체 수출의 약 1%를 차지하고 있다.

 

또한, 효성은 올해 초 베트남 남부 바리아붕따우성에 생산법인을 설립하고 총 13억 달러를 투자해 폴리프로필렌(PP) 공장과 이를 위한 탈수소화 공정(DH) 시설, LGP 가스 저장탱크 건립 등에 대한 투자도 진행하고 있다.

 

효성은 꽝남성 투자가 마무리 되면 베트남 남부에 이어 중부까지 이어지는 복합생산기지를 통한 글로벌 수출 경쟁력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타이어코드는 자동차 타이어의 안전성, 내구성, 주행성을 보강하기 위해 타이어 속에 들어가는 보강재로 효성첨단소재 타이어코드는 현재 전세계 폴리에스터 타이어코드 시장에서 약 45%의 점유율로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김성준 기자 tinnews@ti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섹시미 돋보여줄 파티룩 언더웨어
1/8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