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책·기관
정부
경기도 손잡으면 아마존 입점 쉬워진다
경기FTA센터, 한-미 FTA 활용한 아마존 파워 셀러 양성과정 모집
기사입력: 2018/01/23 [06:05]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도내 중소기업 70개사 우선 대상, 9일까지 지원센터 홈페이지 접수

FTA, 비관세장벽 교육 및 아마존 입점부터 판매까지 단계별 실습

수료 후 FTA 방문 컨설팅, 아마존 판매 운영 컨설팅 2개월간 지원

 

경기도가 도내 중소기업들의 우수한 제품을 미국 최대 온라인 마켓플레이스인 ‘아마존(AMAZON)’에 판매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22일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지역FTA활용지원센터(이하 경기FTA센터)는 한-미 FTA를 활용해 아마존 온라인 마켓에 입점을 희망하는 도내 유망 중소기업 70개사를 대상으로 아마존 파워 셀러 양성과정을 진행한다.

 

이 프로그램은 미국의 대표 온라인 마켓인 아마존닷컴을 통해 도내 기업의 우수제품을 미국시장에 판매하고, 나아가 미국시장 진출에 필요한 실무 인재를 양성하고자 경기FTA센터와 아마존코리아가 공동으로 마련했다. 특히 최근 한-미 FTA 개정협상과 보호무역주의 확산으로 미국 오프라인 시장 진출의 기회가 어려워진 현 통상여건을 타개하고, 수출활로를 모색하는데 큰 기여를 할 것으로 주목된다.

 

이번 사업은 2월 21일 시작하는 수원(광교비즈니스센터) 과정과 3월 7일 시작하는 고양(킨텍스) 과정을 동시에 접수를 받는다. 참가대상은 미국 아마존 입점을 희망하는 경기도 소재 소비재 완제품 판매 기업으로 실제 아마존 마켓플레이스에 판매 개시를 할 수 있는 기업으로 선정할 예정이다. 참가신청은 경기FTA센터 홈페이지(http://ggfta.or.kr/edu/eduList.do)를 통해 2월 9일까지 모집한다.

 

선정된 기업은 무역실무와 한-미 FTA 원산지증명, 비관세장벽 등 미국시장 진출 시 반드시 알아야 하는 내용과 더불어 아마존닷컴에 제품을 직접 등록하고 FBA(Fulfillment By Amazon)를 통한 상품 입고부터 배송까지의 과정을 실습하게 된다.

 

교육을 모두 이수한 기업은 경기FTA센터의 한-미 FTA 1:1 방문 컨설팅 및 아마존 전문 강사의 판매 운영 컨설팅을 2개월간 지원받을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경기FTA센터(031-995-7483)로 문의하면 된다.

 

아마존은 전 세계 12개 국가에서 온라인 마켓플레이스를 운영 중이며, 아마존 글로벌 셀링은 한국 기업들이 185개국 3억 명 이상의 구매 고객들에게 상품 판매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송용욱 경기도 국제통상과장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도내 중소 수출기업들이 미국 시장의 소비자에게 직접 제품을 판매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상현 기자 tinnews@tin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