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책·기관
기업
한세실업, 새해맞이 평창 오대산 등반
글로벌 패션 전문기업으로서 전략적 성장과 혁신 주도 결의
기사입력: 2018/01/09 [16:12]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  6일, 김익환 대표이사를 비롯한 한세실업 임직원들이 오대산 월정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TIN뉴스

 

한세실업(대표 이용백‧김익환)은 지난 5일부터 6일까지 양일간 강원도 평창에서 새해맞이 오대산 등반 행사를 가졌다.

 

평창 켄싱턴 플로랄 호텔에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김익환 대표이사를 비롯해 임원 및 팀장급 이상 총 130여명이 참석했다.

 

‘전략적 성장의 시작’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행사를 통해 한세실업은 글로벌 패션 전문기업으로서 전략적 성장과 혁신 주도를 위한 결의를 다졌다.

 

김익환 대표는 “올해는 한세실업이 변화를 맞이하는 중요한 한해가 될 것”이라며 “외적 성장만이 아닌 변화하는 섬유업계의 트렌드를 선도할 수 있는 전략을 글로벌 패션 전문기업으로의 입지를 굳건히 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한세실업은 패션 의류수출 ODM(제조업자 개발, 생산)전문 기업으로 베트남, 인도네시아, 니카라과, 과테말라, 미얀마, 아이티의 12개 해외법인과 뉴욕의 R&D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서울 본사 680명, 해외 생산기지 3만6천명 각국의 협력업체까지 약 5만명이 근무하고 있으며 세계 유명 의류브랜드 바이어에게 원단은 물론 디자인 전체를 제안해 한해 3억장 의류를 생산 수출하고 있다.

 

취재부 tinnews@ti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예작-까스텔바작 협업 셔츠, 내년 연중 판매
1/5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