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선택과집중
World Market
中 텐센트, 징동과 손잡고 온라인몰 투자
알리바바 주도 이커머스시장 진출 본격화
기사입력: 2017/12/21 [11:58]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     © TIN뉴스

중국 대형 정보기술(IT) 업체인 텐센트가 현지 2위 전자상거래 업체 징동닷컴과 손잡고 3위 업체에 투자했다. 

 

텐센트가 최대 라이벌 알리바바가 주도하는 전자상거래 분야에도 손을 뻗치면서 양사 간 온․오프라인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고 미국 블룸버그통신과 월스트리트저널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텐센트와 징둥은 여성 전문 온라인 쇼핑몰인 ‘웨이핀후이’(VIPshop)의 지분 12.5%를 8억6300만달러(약 9381억원)에 인수하기로 합의했다. 텐센트와 징동닷컴은 각각 6억400만달러, 2억5천900만달러를 투자해 웨이핀후이 지분 7%와 5.5%를 보유하게 된다.

 

알리바바, 징동닷컴과 함께 중국 3대 전자상거래업체로 꼽히는 웨이핀후이는 여성의류와 액세서리, 화장품에 특화된 온라인 할인판매 사이트로, 2012년 뉴욕 증시에 상장됐다.

 

하지만 2013년 이후 매출 성장세가 둔화하면서 새로운 성장동력을 모색해왔다.

이번 지분 인수로 웨이핀후이는 전 세계에서 10억 명이 사용하는 중국판 카카오톡 웨이신(微信·위챗)의 플랫폼을 판매에 활용할 수 있게 됐다.

 

텐센트가 웨이핀후이에 웨이신의 결제 기능을 제공하고, 징둥닷컴은 모바일앱 메인 페이지에 웨이핀후이 링크를 노출할 방침이다. 두 업체의 웨이핀후이 인수에는 중국 온라인 유통시장의 60%를 차지하고 있는 알리바바를 견제하기 위한 포석이 깔렸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온라인 게임업체로 잘 알려진 텐센트는 최근 테슬라, 스냅 등 다양한 기업에 공격적으로 투자하며 알리바바에 대항해 입지 강화를 노리고 있다.

 

텐센트가 온라인 쇼핑과 오프라인 점포, 물류를 결합한 이른바 '신유통' 사업에 박차를 가하는 알리바바를 겨냥해 중국 최대 슈퍼마켓 체인 중 하나인 융후이마트(永輝超市) 지분 5%를 최근 인수했다. 이와 관련해 업계도 대다수 인터넷 업체들이 알리바바와의 경쟁을 위해 제휴를 모색 중이라고 

 

장웅순 기자 tinnews@ti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상명대 졸업패션쇼 “BORDERLESS.”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