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선택과집중
World Market
中 식품․의류 등 소비재 관세 인하
12월부터 외국산 “평균 17.3%→7.7%”
기사입력: 2017/11/28 [12:09]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중국 정부가 12월부터 제약품, 의료 등 외국산 소비재에 대한 수입 관세를 낮추기로 했다.

홍콩의 일간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24일( 중국 재무부가 일부 소비재에 대한 관세를 인하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SCMP는 미국 등 중국과 교역하는 나라들이 중국의 무역수지 흑자에 대해 오랫동안 문제를 제기하자 중국 정부가 취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특히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이 외국산 물건 제품의 판매를 제한하는 불공정한 무역장벽을 문제 삼았다.

 

재무부가 밝힌 자료에 따르면 식품, 건강보조제, 제약품, 의류와 레저용품의 관세가 평균 17.3%에서 7.7%로 인하된다.

 

재무부 관계자는 “이번에 관세가 인하되는 상품들은 내수용 상품들에 집중되어 있다"면서 "중국 소비자들에게 더 다양한 선택의 기회를 주는 한편 중국 내수 업체들의 품질 업그레이드를 유도하겠다”고 밝혔다.

 

노무라 그룹의 자오양 중국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관세 인하는 다분히 상징적이며, 수출을 늘리는 효과는 제한적일 것”이라면서 “지난 수년간 관세가 크게 낮춰졌어도 17%의 부가가치세는 여전히 그대로였다”고 분석했다.

 

장웅순 기자 tinnews@tin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