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책·기관
정부
혁신성장의 주역 여성경제인 ‘한 자리에’
폴리에스터 단섬유 제조·수출 ‘만성 이순달 대표’ 국무총리 표창
기사입력: 2017/11/14 [17:44]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 11월 3일(금) JW메리어트호텔(동대문)에서 열린 ‘제21회 여성경제인의 날’ 기념행사  © TIN뉴스

 

중소벤처기업부(차관 최수규)와 한국여성경제인협회(회장 한무경)는 11월 3일 JW메리어트호텔(동대문)에서 ‘제21회 여성경제인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BIG & NEW! 여성기업의 혁신성장을 위하여’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기념식에서는 수출·고용 등 우리경제에 기여도가 큰 여성기업들에 대한 포상과 격려가 이루어졌다. 

 

먼저, 30여년 동안 우리나라 대표 전통음식인 김치의 세계화와 수출에 힘써 온 (주)한성식품 김순자 대표가 금탑산업훈장 수상의 영예를 안았으며, 끊임없는 연구개발과 공정혁신 등을 통해 국내·외 시장 개척과 고용 창출에 이바지해 온 (주)세신산업 신경옥 대표와 (주)디엔비 신영이 대표가 산업포장을 수상했다.

 

아울러, 세진산업(주) 김숙자 대표 등 4명이 대통령 표창을, (주)서니물류의 이계순 대표 등 7명이 국무총리 표창을, (주)세라트 은경아 대표가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표창을 받는 등 총 65명의 여성기업인들에게 포상이 수여되었다.

 

▲ 중소벤처기업부 최수규 차관과 제21회 여성경제인의 날에서 국무총리 표창을 수여한 만성 이순달 대표 © TIN뉴스

 

특히 섬유패션 분야에서는 경북 고령에 위치한 만성 이순달 대표가 국무총리 표창을 수여받았다. 만성은 종업원 21명에 년 매출액은 81.3억원으로 합성섬유의 일종인 폴리에스터 단섬유를 제조·수출하는 기업이다. '06년부터 유럽, 동남아, 아프리카등지로 수출 판로를 개척. '15년 대비 ’16년 수출액 25% 증가 등 수출을 통해 무역진흥에 기여했다.

 

TQM 기법을 도입, 맞춤 생산(Customizing) 공정을 통한 실사용자의 요구에 섬세하게 대응하여 만족도를 증대시켰으며 꾸준한 물성분석에 비용을 투자하여 안정적인 품질 공급을 이끈 결과, 고객사 및 해외 바이어의 인정을 받아 꾸준한 수출 성장을 이룩했다.

 

한편, 여성기업종합지원센터가 개최한 2017년 여성창업경진대회에서 선정된 우수 창업아이템에 대한 시상도 이루어져 재협착 치료용 스텐트(의료용 기기)를 독자적으로 개발하고 있는 금도희 씨가 중기부장관상과 함께 1천만원의 상금을 받는 등 총 12명의 예비(초기) 창업자에게 상장과 상금 수여가 이루어졌다.

 

▲ 한무경 여성경제인협회장이 '여성경제인의 날' 기념식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 TIN뉴스

 

이번 행사에서는 여성기업 전용 일자리 매칭 플랫폼인 ‘여성 일자리 허브’의 서비스 개시를 알리는 론칭 행사도 열렸다. 여성 일자리 허브 시스템은, 상시·지속적 형태의 일자리 매칭 위주의 기존 구인-구직 시스템과는 달리, 재택근무 등 유연한 방식으로 수행가능한 프로젝트성 업무와 전문인력의 매칭을 위해 개발된 온라인 플랫폼이다.

 

상시고용 시 여성기업이 부담해야 하는 비용문제 해소와 함께, IT·회계·언어 등 특정분야에서 전문성과 풍부한 경력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육아 등으로 상시근무가 어려운 경력단절 전문여성인력 등의 일자리 창출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제1회 여성기업인 명예의 전당 헌액식’ 행사를 개최하고, 국내 최초의 여성경영자이자 초대 여성경제인협회장을 지낸 애경그룹 장영신 회장을 헌액자로 선정하였다.

 

▲  김순자 한성식품 대표(가운데)가 3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JW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린 '제21회 여성경제인의 날' 기념행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왼쪽)로부터 금탑산업훈장을 받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TIN뉴스

 

한국여성경제인협회는 앞으로도 우리나라 경제·사회발전에 공로가 큰 여성경제인을 매년 1명씩 선정하여 명예의 전당에 헌액해 나갈 예정이다.

 

중소벤처기업부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 도래 등 경제환경이 급변할수록 ‘미감유창(美感柔創)’으로 표현되는 여성 특유의 섬세함과 풍부한 감성, 새로움과 변화를 추구하는 창의적 사고가 국가경쟁력의 중요한 요소”라면서, 앞으로도 “여성이 경제성장과 국가발전의 핵심동력이 될 수 있도록 여성기업 육성을 위한 지원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행사를 주관한 한무경 여경협 회장은 “저출산, 저성장 시대에 지속적인 경제성장을 견인하는 핵심 동력은 여성경제인”이라면서, “앞으로도 우리 여성경제인들은 혁신을 추구하는 기업가정신을 바탕으로 여성기업의 질적 성장과 여성의 경제활동 증대를 도모하고, 국가 경제성장의 주역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상현 기자 tinnews@tin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