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패션·유통
유통
11번가, 십일절 하루 640억 매출 역대 최대
이달 1조원 돌파 전망…이벤트로 비수기 극복
기사입력: 2017/11/13 [14:01]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 11번가의 빼빼로데이(십일절) 이벤트 행사     © TIN뉴스


중국 광군제의 흥행에 이어 우리나라의 ‘빼빼로데이(일명 십일절)’인 지난 11일 온라인 쇼핑몰 11번가가 당일 640억원 역대 최고 매출을 올렸다. 이는 지난해 같은 날보다 37% 증가한 것으로, 1분에 4400만원씩 팔려나간 셈이다. 특히 당일 오후 11시부터 자정까지 한 시간 동안 70억원이 거래되며 분당 1억2천만원이라는 거래액을 기록했다.

11번가는 “내국인을 대상으로 진행한 프로모션 결과로, 중국 광군제로 인한 영향은 반영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십일절 페스티벌’ 프로모션을 진행한 지난 1일부터 11일까지 열하루간 전체 거래액은 4천4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 증가했다. 11번가가 론칭한 2008년 1년간 거래액(4천200억원)을 열하루 만에 뛰어넘은 셈이다.

 

지난 1∼11일 11번가에서는 1천600만개 이상의 상품이 판매됐다.

11번가는 2008년 론칭 이후 자사 이름을 연상시키는 11월마다 대규모 프로모션을 진행해왔다. 올해에도 11월 11일을 '십일절'로 칭하고 이달 1일부터 11일까지 다양한 할인 행사를 진행했다.

11번가는 11일 하루 거래액이 국내 온라인쇼핑몰로서는 역대 최고 기록으로 추산된다며, 이런 추세라면 11월 한 달간 거래액이 1조원을 넘을 것으로 전망했다.

 

11번가는 오는 30일까지 ‘십일절 애프터파티’ 기획전을 열어 이 같은 매출 신장세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12∼19일에는 패션, 뷰티, 스포츠·아웃도어 상품을 최대 50% 할인하는 '스타일위크'를 진행하고 20일부터는 해외 직구족을 겨냥한 ‘블랙프라이데이’ 행사를 진행한다.

 

11번가 관계자는 “알리바바가 중국의 광군제를 최대 쇼핑명절로 만든 것처럼 11번가도 전통적인 유통 비수기였던 11월을 최고의 쇼핑시즌으로 만들고 있다”고 자평했다.

 

장유리 기자 tinnews@tin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