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패션·유통
골프·스포츠
그린조이, 본사 이전…제2의 도약
부산 기장군 명례산업단지에 새 둥지
기사입력: 2017/11/07 [14:34]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 그린조이가 이전하는 기장군 명례산업단지로 본사 전경  

골프웨어 전문 브랜드 ㈜그린조이(회장 최순환)가 본사이전을 통해 이전을 통해 제2의 도약에 나선다. 

 

그린조이는 11월 8일까지 부산 기장군 명례산업단지로 본사를 이전한다고 밝혔다. 현재 연제구 연산동 시대를 접고, 기장군 명례산업단지로 본사 이전을 통해 ‘초일류 기업’, ‘브랜드가치 1위 기업’을 통한 업계 톱 브랜드로 만들고 세계기업으로서의 성장의 발판을 마련한다. 

 

1976년 창업 이후 캐주얼 전문 브랜드로 이름을 알린 그린조이는 2000년부터는 골프웨어로 브랜드를 재런칭한 뒤 전국 210개 대리점을 가지고 있다. 골프웨어 전문 기업으로 확고한 자리를 잡은 그린조이는 이제 본사이전을 통해 역량을 집중하고 새로운 가치 창출을 통해 골프웨어 브랜드의 선두자리를 공고히 할 계획이다. 

 

그린조이의 성장 동력에는 인재 등용과 함께 브랜드 인지도의 성장에 있다. 

2016년부터 추성훈과 야노시호 부부가 그린조이 전속모델로 활동하며 브랜드 인지도는 급격히 상승했다. 또한 그린조이가 주로 타켓으로 하는 30대 중 후반 고객들에게 호응을 불러일으켰다. 추성훈의 필드를 정복하는 남성의 건강한 이미지와 일본과 한국에서 모델로 활동 중인 야노시호의 도시적인 이미지가 그린조이가 추구하는 방향과 일치했던 것이다. 

 

그린조이는 올 2월 부산 기장군 명례산업단지에 물류센터를 준공하고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물류센터는 1만6500㎡의 부지에 물류동과 사무동으로 지어졌다. 이 물류센터는 여러 곳에 흩어져 있는 물류 창구를 한 곳으로 통합해 수요자 중심 서비스를 강화한다는 차원에서 설계됐다. 

반자동화시스템을 도입한 물류센터를 통해 재고관리는 물론 작업 공정과정도 빠르고 정확해져 대리점과 고객들에게 더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여기에 그린조이는 8월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에 면세점 매장을 오픈했다. 매장 가운데는 큰 규모로 알려진 이곳은 최고급 프리미엄 라인 위주의 상품 판매를 통해 국내 뿐 아니라 국외(외국인) 소비자를 겨냥한 다양한 마케팅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이는 브랜드 업그레이드 기회를 확보함으로써 ‘그린조이’의 이미지를 업그레이드 시킨 성공적인 사례로 꼽히고 있다. 

 

지난 10월에는 상품기획 총괄 베테랑을 영입했다. K2코리아의 와이드앵글을 성공으로 이끈 주역인 김건희 상무는 상품기획 총괄을 맡아 그린조이의 브랜드 도약에 대한 밑그림을 그리고 있다.

 

최순환 그린조이 회장은 “본사 이전과 함께 ‘비전 2020’를 선포, 초일류 기업, 브랜드가치 1위 기업, 세계적, 대중화적인 명품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전 직원이 다함께 고객을 위해서 일 할 것이다”고 강력한 성장 의지를 피력했다. 

 

장유리 기자 tinnews@tin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