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융합硏 방만 운영, 국감서 지적

혈세 82억 투자 섬유패션클러스터동 시설 방치 안전사고 노출
6억 5천만 원 구입한 재봉틀 100대 1년 사용 후 흉물로 방치
밑빠진 독에 물 붓듯 혈세 낭비 자명…심각한 우려 고민 필요

TIN뉴스 | 기사입력 2023/11/14 [16:05]

▲ 전북도의회 김대중(익산1) 의원이 제405회 정례회 에코융합섬유연구원 행정사무감사에서 서민강 원장에게 섬유패션클러스터동 시설이 방치와 관련해 문제점을 지적하고 있다. <김대중 의원실 제공> © TIN뉴스

 

전북도의회 김대중(익산1) 의원이 지난 13일 제405회 정례회 에코융합섬유연구원 행정사무감사에서 도민 혈세 82억 원을 투자한 섬유패션클러스터동 시설이 방치된 채 누수와 누전 등 안전사고에 노출된 실태를 질타하며 시정을 요구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에코융합섬유연구원은 지난 2014년 총사업비 40억 원(도비20, 시비20)을 투자해 당시 부도난 공장을 매입하고 섬유패션클러스터동을 건립했다.

 

당시 섬유패션클러스터동은 섬유관련 내수 및 수출분야, 패션디자인분야 기업 등을 입주해 지원할 목적으로 설립되었으나 2014년 이후 5년 동안 운영되지 않고 방치되었다. 이후 2019년 국비 42억 8천만 원을 투자해 리모델링을 실시해 건물동은 18개 입주기업 공간과 전시장, 접견실, 공동장비실, 인큐베이터실 등의 시설을 구축했다.

 

하지만 김 의원이 직접 현장을 점검한 결과, 건물동은 텅 비어있으며, 2층과 3층은 누수로 천장에 곰팡이가 피었고 창문 전체는 누수를 막기 위해 비닐이 쳐져 있거나 천장에 부착되어 있는 전기제품은 누전 위험성 때문에 비닐로 포장을 해놓는 등 관리 실태가 엉망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대중 의원은 “섬유패션클러스터동 내에 2014년 ‘희망드림 새 일 프로젝트’ 사업으로 15억 8천만 원(국1,422 지방비 158)을 투자해 여성 봉제기능 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장 및 교육시스템을 구축했으나, 교육기자재로 구입한 재봉틀 100대(6억 65백만 원)는 2016년 단 1년 동안만 사용하고 이후 전혀 사용하지 않아 흉물로 방치되고 있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끝으로 “섬유패션클러스터동 시설의 리모델링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시설을 운영하지 않고, 장비도 전혀 사용하지 않아 흉물로 방치되고 있어 지금 시설을 제대로 활용하려면 더 많은 사업비가 투자돼 밑빠진 독에 물 붓듯 혈세가 낭비될 것이 자명하다”고 우려하며, “시설을 어떻게 유지하고 활용할지 심각하게 고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상현 기자 tinnews@tinnews.co.kr

 

▲ 전북도의회 김대중(익산1) 의원이 지적한 에코융합섬유연구원 섬유패션클러스터동 시설  © TIN뉴스

 

▲ 전북도의회 김대중(익산1) 의원이 지적한 에코융합섬유연구원 섬유패션클러스터동 시설  © TIN뉴스

 

▲ 전북도의회 김대중(익산1) 의원이 지적한 에코융합섬유연구원 섬유패션클러스터동 시설  © TIN뉴스

 

▲ 전북도의회 김대중(익산1) 의원이 지적한 에코융합섬유연구원 섬유패션클러스터동 시설  © TIN뉴스

 

▲ 전북도의회 김대중(익산1) 의원이 지적한 에코융합섬유연구원 섬유패션클러스터동 시설  © TIN뉴스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지센, 설인아와 ‘24 SS컬렉션’ 런칭
1/4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