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자투리 원단 재활용한다

지난해 봉제센터 설치… 펫 리사이클 상품 브랜드 제작
작업용 팔토시, 잡초 방지 덮개 등 개발… 읍면동 배부
환경 비용 절감, 일자리 창출 도움… 판매 수익 재투입

TIN뉴스 | 기사입력 2022/08/01 [14:55]

▲ 포천시, 섬유 자투리 원단 재활용한 작업용 팔토시를 관내 읍면동에 배부하고 있다.  © TIN뉴스

 

포천시는 섬유산업에서 발생하는 자투리 원단을 재활용해 다양한 리사이클 상품을 제작하는 ‘섬유 자투리 원단 재활용 봉제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섬유 생산 공정 중 발생하는 연간 600여 톤의 폐기 원단은 보통 전량 소각된다. 환경오염 문제와 더불어 섬유기업 입장에서는 처리비용 부담도 있었다.

 

포천시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해마다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펫 시장을 겨냥해 버려지는 원단을 활용한 ‘섬유 자투리 원단 재활용 봉제사업’을 시범사업으로 시작했다.

 

지난해 6월 경기섬유원자재센터에 봉제센터를 설치하고 펫 리사이클 상품 브랜드 ‘Recho-save the earth’(리코-지구를 살리자)를 만들었다. 이어 7월 29일에는 사업의 일환으로 자투리 원단을 활용해 ‘작업용 팔토시’ 1,000개를 제작해 읍면동에 배부했다. 작업용 팔토시는 기능성 쿨 원단으로 제작했으며, 2,000개를 추가 생산해 배부할 예정이다.

 

포천시 관계자는 “섬유 자투리 원단 재활용 봉제사업은 관내 섬유 기업의 환경 비용 절감과 일자리 창출에 도움이 되므로 더욱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며 “판매 수익은 사업에 재투입해 작업용 토시, 농사용 잡초 방지 덮개 등 다양한 제품을 개발해 지역발전에 이바지하는 사업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포천시 기업지원과 특화산업팀(031-538-2287)으로 문의하면 된다.

 

김상현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 이주명 모델 발탁
1/5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