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웰패션 패션부문, 여의도로 집결

김유진 대표 직할 패션사업부문, 파크원 타워 1로 이전

TIN뉴스 | 기사입력 2022/01/06 [12:51]

지휘와 보고 체계 간소화 및 신속한 의사결정

부문 독립 업무 공유…경비 절감과 생산효율성 제고

 

▲ 여의도 파크원 타워 1  © TIN뉴스

 

코웰패션㈜(대표 최용석·임종민)이 1월 10일 서울 여의도의 파크원 타워 1으로 패션사업부문을 이전한다. 그동안 판교와 서울 곳곳에 흩어져 있던 사업장을 통합해 업무 효율성을 극대화하겠다는 것.

 

우선 지난해 11월 사내이사와 각자대표이사로 선임된 김유진 부사장 직할인 언더웨어와 레포츠/패션 부문 인력을 한 곳으로 집결시켜 지휘와 보고 체계를 간소화하고 신속한 의사결정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고, 부문 간 독립적으로 운영하던 원자재 구매, 생산·유통 업무를 공유해 경비 절감과 생산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또한, FIFA 브랜드의 라이선스 계약 체결을 앞두고 있는 만큼, 신설된 브랜드사업본부와 기존 부서들이 협업하며, 온라인 채널에서 운용하고 있는 브랜드와 신규 브랜드의 기획 및 생산 업무의 시너지를 창출할 계획이다.

 

코웰패션이 이전할 여의도 사무실은 임차 형태로 약 300여 명의 직원을 수용할 수 있는 넓은 공간에 스마트오피스 체제로 구축돼 직원들이 유연하게 근무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코웰패션 관계자는 “패션사업부문의 지속적인 외형성장과 조직 확대로 업무 효율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서울로 사업장을 이전한다”며 “흩어져 있던 부서가 한 곳에 모이게 된 만큼 임직원 사이에 의사소통이 원활해지고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장유리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지이크, 성낙진 작가와 두 번째 콜라보
1/5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