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대구염색공단과 법적 공방 예고

이상운 부회장 등 효성 측 4명, 사기죄로 피소

TIN뉴스 | 기사입력 2021/09/06 [14:11]

대구염색공단, “발주공사 입찰담합 책임 묻겠다”

효성 측, 대형 로펌 8명 변호인단 구성…맞대응

섬산련 現 회장 피소에 업계 당혹…경찰 수사 착수

 


최근 사기죄로 피소된 이상운 부회장 등 ㈜효성 임직원 4명이 8명의 변호인단을 꾸리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대구염색산업단지관리공단(이하 ‘대구염색공단’)은 2016년 열병합발전소 발주 공사 입찰 담합 혐의와 관련해  당시 시공업체(㈜효성) 대표였던 現 이상운 ㈜효성 부회장과 유창수 전장국내영업팀 차장 그리고 현장 감독자였던 박진태·박인수씨 등 4명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사기죄) 혐의로 고소했다. 지난 주 대구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가 사건과 관련해 수사에 착수했다.

 

앞서 대구염색공단 발주공사와 관련해 서울서부지방검찰청은 지난 4월 30일과 6월 22일 두 차례에 걸쳐 통신설비 및 보일러 패널공사 입찰방해 혐의로 시공사 ㈜효성과 설계·감리업체 ㈜녹색전기엔지니어링, 대구염색공단 관련 임직원 등 총 14명을 재판(서울서부지방법원 형사4단독 재판부)에 넘겼다. 

 

또한 형사 소송과 별개로 지난 6월 11일 대구지방법원 서부지원 제1민사부에 소장을 접수했다. 청구 대상은 피의자 일부를 포함해 ㈜효성 조현준·김규영 대표, ㈜녹색전기엔지니어링 정미숙 사내이사, 광덕전력 이복희 대표, 대구염색공단 前 이사장 등 이들 피의자들이 소속된 회사 전·현직 대표 등 총 17명으로 약 68억원 규모의 손해배상 청구 민사소송을 진행 중이다. 여기에 공정거래위원회외도 입찰담합 행위가 인정된다며, 시정명령과 함께 3억원의 과징금까지 부여한 상황. 

 

현재 이상운 부회장 등 4명에 대한 사기 혐의 고소 건에 대해 검찰이 경찰에 수사를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는 불가피해 보인다.

 

이번 고소 건은 공정거래위원회 발표와 별개로 진행됐다. 대구염색공단은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소한 효성중공업과 한화시스템에 대한 입찰 담합 혐의에 대한 결과와 별개로 앞선 검찰의 불구속 기소로 재판에 넘어간 점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 당시 최고의사 결정권자이자 ㈜효성 대표였던 이상운 現 부회장과 공사 책임자 등에 대해 법적인 책임을 물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한편 효성중공업과 효성 측 모두 공정거래위원회 시정명령과 추징금 부과 결정 및 이 부회장에 대한 고소 건으로 당혹스러운 분위기다. 섬유업계도 당혹스럽긴 마찬가지다.

현재 이상운 부회장이 한국섬유산업연합회 회장 신분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향후 경찰 수사 결과에 따라 검찰 기소까지 이어질 경우 한국섬유산업연합회 회장직 업무 수행에도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섬유업계가 우려하고 있기 때문이다.

 

김성준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왁, ‘몬스터즈’와 두 번째 협업
1/5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