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산재보험료 연체금 상한 내린다

올해 1월 미납분부터 9%→5%로 인하율 적용

TIN뉴스 | 기사입력 2021/01/19 [12:05]

7월부터 산재보험금 청구 시 가족관계증명서 미제출

산재보험법 개정…대법원 가족증명 전산정보 공동이용 가능

 


정부가 고용보험과 산재보험 보험료 연체금 상한을 낮추기로 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보험료를 제때 납부하지 못하는 사업주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서다.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고용·산재보험료 징수법과 산재보험법 개정안’이 19일 국무회의에 의결됐다.

 

‘고용·산재보험료 징수법 개정안’은 사업주가 보험료를 기한 내에 납부하지 못하면 물게 되는 연체금 상한을 조정했다. 현행법은 보험료 납부 기한이 지난 뒤 30일까지는 매일 미납금의 1,000분의 1씩 가산되고 이후 210일까지는 3,000분의 1씩 가산돼 최대 9%의 연체금을 내야 한다.

 

개정안은 납부기한 경과 후 30일까지 매일 1,500분의 1씩, 이후 210일까지는 6,000분의 1씩 가산돼 연체금 상환이 5%가 되도록 했다. 개정안이 1월 공포되면 올해 1월분 고용·산재보험료 미납분부터 최대 5%로 조정된 연체금 기준이 적용된다.

 

‘산재보험법 개정안’은 산재보험금 청구 절차를 간소화한 것이다. 개정안에 따라 올해 7월27일부터는 산재보험 유족급여나 간병급여를 청구할 때 가족관계증명서를 제출하지 않아도 된다.

 

기존에는 산재 사망자 유족이나 재해를 당한 근로자가 보험급여를 받기 위해서는 근로복지공단에 가족관계증명서를 제출해야 했다. 하지만 앞으로는 개정 산재보험법에 따라 대법원의 가족관계등록부 전산정보 공동이용이 가능해져 별도의 증명서를 제출하지 않아도 된다. 

 

김성준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박신혜의 까스텔바작 봄 필드룩
1/5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