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안전보호섬유기술지원센터’ 착공

2021년 11월 익산 내 완공…국내 유일 제품 성능평가 공간

TIN뉴스 | 기사입력 2020/11/19 [21:23]

산업부·전북·익산 145억원 투입…지상 3층·연면적 800평 규모 조성

시험분석 장비 6종 구축…안전보호 섬유제품 기술개발 및 품질 확보

 

 

안전보호 융복합 섬유산업 육성을 위한 국내 유일의 ‘안전보호섬유 기술지원센터’가 익산에 들어선다.

 

전라북도는 19일 익산시 에코융합섬유연구원 일원에서 우범기 정무부지사, 강경성 산업부 정책실장, 유희숙 익산시 부시장, 전북도의회 김철수 농산경위 위원장 등을 비롯해, 섬유 출연 연구기관 및 기업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안전보호융복합섬유 기술지원센터 기공식을 열었다.

 

2021년 11월 준공 예정인 ‘안전보호 융복합섬유 기술지원센터(익산시 서동로 594)’는 부지면적 500평, 건축연면적 800평(지상 3층)으로 산업통상자원부와 전라북도, 익산시가 총 145억원을 투입해 안전보호 융복합 소재 및 제품의 분석과 인증 지원을 위해 방검 성능, 화염·열저항 평가시스템 등 6종의 안전보호 섬유 관련 성능평가 시스템을 구축한다.

 

현재 국내 안전보호 융복합 섬유소재 및 제품의 통합적인 성능평가가 가능한 곳은 이날 기공식을 가진 안전보호 융복합섬유 기술지원센터가 유일하다. 정부와 전라북도는 기술지원센터를 통해 기존 범용소재를 적용한 완제품 중심에서 기능성 및 고성능 섬유의 장점을 통합시킨 안전보호 소재 및 제품산업을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이날 기공식 외에도 전라북도와 익산시, ECO융합섬유연구원, ㈜블랙야크 아이앤씨(대표 강준석)가 4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업무협약을 통해 안전보호 융복합 섬유산업 발전 및 활성화를 위해 전북 내 직접 투자 및 고용창출, 신규 국책사업 발굴, 기술교류·이전 및 기술 자문 등 상호 발전을 도모하기로 약속했다.

 

㈜비와이엔블랙야크(대표 강태선)의 계열사인 블랙야크아이앤씨는 안전보호 융복합 기술지원센터를 통해 도내 섬유기업과 협업을 통해 안전보호 소재 개발 및 제품산업을 육성해 나간다는 청사진을 밝혔다.

 

우범기 전라북도 정무부지사는 “코로나19로 인해 방역과 안전에 대한 현안이 중요해진 시점에서, 기존 전북의 섬유산업이 안전보호 융복합 산업으로 확대하고 블랙야크아이앤씨와 도내 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신산업 생태계 구축함으로써 도내 섬유산업의 고도화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기공식을 계기로 전라북도를 넘어 대한민국의 섬유산업을 재도약 시킬 수 있는 신성장 동력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성준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H&M, ‘버려진 폐기물의 재탄생’
1/5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