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자율성장 복합지능 ‘패션 코디’ 개발

ETRI, 상황별 패션코디 추천으로 생활 속 AI 진보 견인

TIN뉴스 | 기사입력 2020/10/22 [15:29]

인간과 교감해 방법·절차까지

지식을 스스로 성장시켜 

 

 

국내 연구진이 인간 두뇌를 모방해 스스로 지식을 성장시키는 자율성장 인공지능(AI) 기술을 개발했다. 동 기술을 패션 코디에 접목하면서 생활 속 인공지능의 진보가 빨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하 ETRI)이 개발한 ‘자율성장 복합지능’ 기술이다.

기존 인공지능은 정제된 빅데이터 기반의 방법론을 통해 지식을 암기해 사용자의 질문에 대해 응답해주는 방식이다. 성능은 뛰어나지만, 특정 영역에 한정되어 사람처럼 전체를 통찰하지 못하는 한계가 있었다.

 

연구진이 개발한 자율성장 복합지능은 언어와 영상 등 복합지식을 절차적으로 학습하는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여 질문하는 목적과 대상이 애매해도 스스로 지식과 답을 찾는다. 

영화 ‘아이언맨’의 비서 자비스처럼 인간과 상호작용하며 방법과 절차까지 스스로 학습해 지식을 성장시키는 것. 또한 소량의 데이터만으로도 사람이 두뇌를 활용해 스스로 지식을 학습하고 만들 듯 지식을 제공한다.

 

연구진은 자율성장 복합지능 기술개발을 위해 약 4년간 데이터를 수집하고 ▲복합지식 습득 및 표현 기술 ▲기억 구조 기반 절차적 지식 생성 학습 알고리즘 ▲다중 인자 처리 기술 등 연구 성과를 모아 ‘패션하우(Fashion HOW)’를 개발했다.

 

이와 함께 연구진이 구축한 인공지능 의상 코디네이터 데이터베이스(FASCODE; Fashion Code)를 활용한 연구 확산을 위해 ‘2020 ETRI 자율성장 인공지능 경진대회’를 개최했다.

인공지능이 사용자에 따라 최적의 의상 코디 과제를 수행하는 ‘챌린지’와 자율성장 인공지능 기반 서비스 및 사업화 아이디어 도출 ‘공모전’두 개 분야로 나눠 3개월간 진행됐다. 

 

 

특히 챌린지에 제공된 데이터베이스 FASCODE는 의상 전문가, 의류학과 교수 등의 자문을 받아 사람과 대화를 통해 사용자의 상태와 목적을 파악하고 절차적 지식이 성장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평균 10턴 분량의 7,200여 개에 달하는 대화 데이터 뭉치와 2,600개의 의류 데이터를 기반으로 시간, 장소, 상황(TPO; Time, Place, Occasion)에 맞는 옷차림 추천이 가능하도록 구성되어 있다. 무엇보다 사용자와 대화를 피드백(feedback)해 학습 데이터를 쌓아 개인화가 가능하다.

 

예를 들어 졸업식, 장례식, 휴가, 데이트 등 TPO에 관련된 문장을 입력하면 패션하우(Fashion HOW)가 의도를 파악하여 관련 의상과 응답을 제시해 준다. 추가 요청 및 피드백에 따라 다른 선택지를 제공하기도 한다.

 

충남대학교 의류학과 최윤미 교수는“이번 자율성장 인공지능 코디네이터 개발은 향후 의류업계에 새로운 패러다임 제시로 신선한 충격을 줄 것이다. 알파고와 같이 자율성장 인공지능 코디가 인간이 알려주지 않은 코디를 스스로 수행한다는 점은 특히 주목 받을 만하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향후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사람처럼 다양한 입력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복합지능기술을 고도화하여 의류업계 외에도 다양한 분야에 자율성장 복합지능 기술을 확산한다는 계획이다.

연구진은 연구를 통해 SCI논문 12편, 국내외특허 46건을 출원했다. 본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자율성장형 복합인공지능 원천기술 연구”과제의 일환으로 수행되고 있다. 

 

김상현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H&M, ‘버려진 폐기물의 재탄생’
1/5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