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패션&유통
인디에프, 온라인 女브랜드 ‘Ahwe’ 런칭
월 단위 상품기획과 콘텐츠 연재…브랜드 서브 컬쳐 조성
기사입력: 2020/08/28 [15:02]  최종편집: TIN 뉴스 이 기사 후원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글로벌세아그룹 산하 패션기업 ㈜인디에프(대표 백정흠)가 온라인 전용 여성복 브랜드 ‘아위(Ahwe)’를 런칭한다. ‘Attention, here we are’의 약자인 Ahwe는 ‘사람들이 지금 막 주목해야할 우리(브랜드)가 지금 왔다’는 의미다.

 

Ahwe는 현대 여성복을 관통하는 디자인 에센스를 바탕으로 편안하고 아름다운 실루엣과 서정적인 아날로그 정서, 그리고 스트릿웨어(Street wear)의 분위기를 내포한 여성복 브랜드로 ‘매일 입고 싶은 여성복’을 추구한다. 

 

특히 트렌드에 민감한 2030세대는 일상 속에서 베이직 아이템조차 세련미와 우아함을 추구한다. 이에 Ahwe는 이들을 만족시키기 위한 파격적인 시도를 준비했다.

 

Ahwe는 온라인 전용 브랜드의 특징을 살려, SNS와 온라인몰에 브랜드 철학과 스토리를 담은 에디토리얼(Editorial) 콘텐츠를 연재할 계획이다. 타겟층에 매칭되는 인플루언서, 샐럽들이 의상을 착용하고 자신들의 이야기를 풀어낼 Ahwe Editorial들을 통해 브랜드만의 서브 컬쳐를 형성하겠다는 것. 

 

온라인에만 국한된 것이 아닌, 자체 쇼룸과 플래그십 스토어를 연내 오픈하며 O2O(Online to Offline) 측면에서도 고객과의 소통 접점을 확대할 계획이다.

 

Ahwe의 시작은 전통 있는 내수패션회사로 꼽히는 인디에프에 불어온 변화의 방점이랄 수 있다. 

Ahwe는 비즈니스 특성 이외에도 경영 측면에서 인디에프가 시도하는 첫 번째 사내벤처 프로젝트이기도 하다. 브랜드 스토리·철학에서부터 물류/마케팅 모두 소규모 자체 인력으로 진행하고 있다. 

 

톰보이, 보끄레, CJ ENM 출신으로 아위 브랜드를 총괄하는 고태경 이사는 “Ahwe는 그룹에서 시도하는 첫 번째 온라인 전용 브랜드로서, 그리고 첫 사내 Unit을 통한 애자일 조직이라는 사명감의 산물”이라며 “스타트업 정신을 갖고 내수패션의 미래를 이끄는 탄탄한 시장입지를 다져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장유리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한지민과 함께 한 올리바이하슬러 겨울화보
1/5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